메뉴열기 검색열기

20일 81세 생일 맞은 바이든 대통령…지지율 하락에 웃을 수 없는 처지

노희근 기자   hkr1224@
입력 2023-11-20 17:34

"'라떼는' 화법에 MZ세대 외면"
반세기 전 일화·옛 정치인 얘기 즐겨…"역사책 넘기는 듯"
지지율 전연령대 트럼프에 밀리고 '두개의 전쟁' 늪에…참모들 고령프레임 탈피 부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로 만 81세가 됐다. 이처럼 노령의 정치인이 다시 재선돼 세계를 이끌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오래돼 빛바랜 일화나 이미 고인이 된 인물에 대한 언급이 젊은 층에는 시대에 뒤떨어져 보일 위험이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지지를 잃고 있다"고 19일 지적했다.
2020년 대선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18∼29세 득표율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24% 포인트 차로 앞섰다. 그러나 최근 NBC의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18∼34세 젊은 층 지지율 격차는 4% 포인트로 3년 전에 비해 크게 줄었다.

지난달 몬머스대 여론조사에서는 76%가 바이든이 재임하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고 답했다. 지난주 야후뉴스와 여론조사업체 유고브의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4%가 바이든에게 더 이상 대통령 직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월보다 5% 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지지율은 젊은층뿐 아니라 전 연령대를 합쳐서도 하락 추세다.

CNN 방송에 따르면 CBS뉴스와 CNN, 폭스뉴스, 마켓대 로스쿨, 퀴니피액대 등 주요 5곳의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을 2∼4% 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여론조사에서 경쟁 후보에게 밀리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지난 80년간 대선을 1년가량 앞둔 시점에서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는 현직 대통령이 평균적으로 10%포인트 조금 넘는 차이로 앞섰다고 CNN은 전했다.

더욱이 NBC 조사에서 18∼34세 유권자의 70%는 중동에서 벌어지는 전쟁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대처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2년 가까이 계속되면서 교착 국면에 접어든 데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마저 발발해 자칫 두 곳에서 '전쟁의 늪'에 빠질 위기에 처한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생일이라고 마냥 축하만 받을 수도 없는 처지다.

에모리대학 '젊은 민주당원 모임' 대표인 다니엘라 파라 델 리에고 발렌시아(20)는 "Z세대가 공감하지 못하는 정치인들에 대한 계속된 언급이 분명히 그를 멀어지게 한다"고 말했다.

WP는 "재선에 성공해 두 번째 임기를 마치면 86세가 되는 바이든 대통령은 돌아가신 부모와 조부모에게 들었던 훈계를 포함해 관용과 인내, 품위의 중요성에 대한 교훈이 담긴 이야기를 오랫동안 해왔다"며 "마치 역사책을 넘기는 느낌"이라고 평했다.

바이든 캠프가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바이든 대통령 측은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BTS 등 뮤지션들을 백악관에 초청하고 스타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들을 끌어들이면서 젊은 유권자와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부캐(부캐릭터) '다크 브랜든'도 이같은 노력의 하나다. 바이든을 눈에서 붉은색 레이저를 발사하는 슈퍼 히어로처럼 형상화한 캐릭터다. 공화당 지지자들이 그를 비방하는 구호 '레츠 고 브랜든'을 유행시키자 바이든 측은 역으로 이 캐릭터를 만들어 선거 홍보용 상품에도 활용하고 있다.

참모와 지지자들은 고령을 지혜의 표식으로 삼으라고 조언한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때부터 2년간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일한 론 클라인은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의 어려운 문제를 헤쳐 나간 지혜와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측 기금 모금자인 변호사 존 모건은 "시간을 되돌릴 수는 없다. 그를 젊게 만들 방법은 없다"며 "지혜라는 단어가 바이든에게 승리를 가져다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바이든이 고령이라고는 하지만 내년 대선에서 다시 맞붙을 가능성이 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그보다 불과 4살 어린 만만찮은 나이다.

한때 '트럼프 대항마'로 불렸던 45세의 공화당 대선주자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고령을 언급하며 두 사람을 싸잡아 공격했다.

그는 19일 CNN 방송에 출연해 "대통령직은 80세 노인에게 맞는 직업이 아니다. 그래서 (차기 대통령 취임일인) 2025년 1월 20일의 트럼프는 2021년 1월 20일의 바이든보다 분명히 나이가 많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을 향해서도 "그는 이제 프롬프터와 결혼했고 토론할 의지가 없다"면서 "나는 인생의 전성기에 있다고 생각한다. 임기 첫날부터 두 번의 임기를 수행하고 큰 성과를 내고 미국을 다시 움직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20일 81세 생일 맞은 바이든 대통령…지지율 하락에 웃을 수 없는 처지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기지에서 배식하는 바이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