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행정망 마비 당일 민원서류 6282만건 수기 발급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11-20 18:36
행정안전부가 정부 행정전산망이 마비된 지난 17일 당일 인감증명서 등 총 6282건의 민원서류를 수기(手記)로 발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교흥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전산망 마비 사태와 관련한 고기동 행안부 차관의 현안 보고를 들은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입신고나 인감증명서 등은 당장의 피해가 발생하니 6282건을 그날 현장에서 수기로 발부했다고 한다"며 "행안부는 장비 문제는 분명히 있었지만, 그 원인이 어디서부터 발생했는지 구체적으로 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비공개로 이뤄진 행안부 현안 보고에는 김 위원장과 여야 행안위 간사만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 위원장은 공개 모두발언에서 고 차관을 향해 "디지털 정부가 디지털 재난 정부가 돼 버렸다"며 "이런 사고는 예기치 않게 발생하니 이번 기회에 시스템을 완벽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하필이면 행안부 장관이 디지털 정부의 우수함을 홍보하러 (해외에) 나갔었는데 면목이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용판 의원은 "(전산망이) 그나마 복구돼 다행"이라며 "세계 최고의 디지털 정부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차관은 "현재 지방행정 서비스는 정상 운영 중"이라며 "다시 한번 국민들께 사과드리고 송구하다"고 했다.

행안부는 행안위에 2장 분량의 현황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행안부 지방자치단체 담당자들은 동시 접속해 서비스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부하 테스트'를 행정망 마비 사고 이튿날인 18일 2만7000회, 19일엔 16만7000회를 각각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행정망 마비 당일 민원서류 6282만건 수기 발급
지방행정전산서비스 장애 대책 본부장인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행정전산서비스 정상화 관련 브리핑에 앞서 사과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