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 "中, 북러와 협력이 자국위상에 도움 안된단 점 고려할것"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3-11-20 08:14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북한과 중국, 러시아는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며 "중국이 러시아, 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영국 텔레그래프지 인터뷰에서 "중국은 유엔 헌장과 안보리 결의는 물론, 다른 국제 규범도 노골적으로 위반한 북한 및 러시아와 3국 협력을 추구하는 것이 자국의 국제적 명성과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고려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을 증진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상호존중, 호혜 및 공동이익에 따라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 발전을 지향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대러 무기 지원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연장해 인적 피해를 가중할 것"이라며 "그 대가로 러시아의 북한에 대한 군사기술 지원이 이루어진다면, 이는 대한민국 안보와 역내 평화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러북 군사협력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그리고 유럽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이라고 재차 비판한 뒤 한미일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동맹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와 매우 긴밀한 안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며 서방과 긴밀한 안보협력을 꾀하게 된 배경으로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 전쟁, 러시아 및 북한, 남중국해에서 긴장이 고조된 것을 꼽았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인태지역은 북한의 핵 위협, 대만해협과 남중국해의 긴장요인 등 여러 지정학적 리스크 요인을 안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남중국해를 포함한 역내의 규칙 기반 해양질서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이날 출국한다. 찰스 3세 국왕이 지난 5월 대관식을 한 뒤 초청한 첫 국빈이다. 영국에서는 리시 수낙 총리와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국왕의 대관식 이후 최초로 국빈초청 받은 국가가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은 영국이 인태 지역에서 협력, 글로벌 무대에서 협력을 위해 한국을 얼마나 필요로 하고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영 양국이 디지털과 인공지능(AI) 기술, 사이버 안보, 원자력, 방위산업, 바이오 헬스, 우주, 반도체, 해상 풍력, 청정에너지, 해사에서 관계를 구축할 기회가 될 것"이며 기대감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기업들은 영국과 협력을 심화·발전시키기를 원하고 있다"며 "저와 동행하는 70여 명의 경제사절단은 영국 기업들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해 활발히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中, 북러와 협력이 자국위상에 도움 안된단 점 고려할것"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