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기대 많이 했는데… 올해 상장주 절반 공모가 못미쳐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3-11-20 08:50
올해 IPO(기업공개)를 통해 국내 주식시장에 입성한 종목의 절반가량의 주가가 공모가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한국거래소에 상장한 61개 종목 중 절반인 31개 종목의 16일 종가 기준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았다.
시장별로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상장된 두 개 종목 중 하나가, 코스닥시장에서는 59개 종목 중 30개가 공모가를 하회했다.

공모가와 비교해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지난 5월 4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세포치료제 개발 업체인 에스바이오메딕스로, 59.17% 내렸다. 반도체 소자 제조사인 시지트로닉스(-51.04%), 인공지능(AI) 영상인식 전문기업 씨유박스(-50.00%) 산업용 XR(확장 현실) 솔루션 기업인 버넥트(-48.81%) 등이 뒤따랐다.



최근 '뻥튀기 상장' 의혹으로 상장 주관 증권사들과 함께 피소 위기에 처한 데이터센터용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파두는 8월 7일 상장 당시 공모가가 3만1000원이었으나 지난 16일 1만8500원으로 거래를 마감하면서 40.32% 하락했다.
반면, 반도체 개발 전문업체 미래반도체는 공모가 대비 241.67% 오르며 새내기 주 중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월 27일 상장한 미래반도체는 공모가가 6000원이었지만, 지난 16일에는 2만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어 에스와이스틸텍(198.33%), 캡스톤파트너스(150.50%) 등의 순으로 올랐다. 올해 하반기 IPO '대어'로 주목받으며 10월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두산로보틱스는 96.54% 상승했다.

올해 가장 많이 상장된 업종은 에프앤가이드 분류 기준 반도체 및 관련 장비로, 모두 11개 종목이 주식시장에 새로 선을 보였다. 이 중에서 가장 높은 주가 상승률을 보인 종목은 주문형 반도체 디자인 서비스 업체인 에이직랜드(68.00%)였고, 가장 낮은 종목은 시지트로닉스였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기대 많이 했는데… 올해 상장주 절반 공모가 못미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