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사회 분열 최대 원흉은 누구?…"정치인보다 소셜미디어 책임이 더 커"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11-21 08:24

미 여론조사서 '분열책임' 질문에 소셜미디어 35%, 정치인 32% 응답


정치적 갈등이 커지면서 세계 곳곳에서 분열과 증오의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미국 유권자들은 이런 정치적 양극화에 따른 사회 분열엔 정치인보다는 소셜미디어(SNS)가 더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퀴니피액대가 이달 9~13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5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0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사회의 분열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질문에 35%가 소셜미디어를 꼽았다.
이어 정치 지도자 32%, 케이블 뉴스 28% 등의 순이었다.

다만 연령별로는 50세 이하의 경우 소셜미디어 책임을 더 크게 본 반면 50대 이상은 정치 지도자들이 더 분열에 책임이 있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18~34세 응답자는 사회 분열의 책임에 대해 소셜미디어(45%), 케이블 뉴스(27%), 정치지도자(26%) 순으로 꼽았다. 그러나 50~64세 응답자는 정치지도자(35%), 케이블 뉴스 및 소셜미디어(각 30%) 순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61%는 추수감사절(23일) 때 가족 및 친구 등과 정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을 피하고 싶다고 답했다.

또 전체의 59%는 최근 1년간 미국 정치 문제에 관해 토론하는 것에 대한 생각이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사회 분열 최대 원흉은 누구?…"정치인보다 소셜미디어 책임이 더 커"
틱톡 애플리케이션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