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출근길 차에 치어 뇌사한 20대 여성…4명에 새삶 주고 떠났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11-21 14:47
출근길 차에 치어 뇌사한 20대 여성…4명에 새삶 주고 떠났다
고 박래영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출근 길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량에 치어 의식을 잃은 20대 여성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 씨가 4명에게 심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9월 18일 출근을 위해 초록 신호에 맞춰 집 앞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차량에 치였다. 당시 운전자는 차 안에서 서류를 주우려다 브레이크 대신 액셀러레이터를 밟았다고 한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박 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뇌사에 빠졌다.

한달 가량 계속된 치료에도 박씨가 호전되지 않자 가족들은 결국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다는 걸 알았고, 남에게 베풀길 좋아하는 박 씨의 뜻을 살려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기증원에 따르면 경기 안양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박씨는 밝고 활동적이며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사람을 좋아하고, 시간이 생기면 헌혈과 봉사를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

박 씨의 어머니 이선숙 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장기조직기증원 온라인 편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