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행복경영 20년` 맞은 휴넷…"주 4일제로 채용경쟁률·매출↑"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3-11-21 17:50
휴넷은 2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행복경영 20'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회사측은 '행복경영 20년 & Next', '휴넷의 행복경영 사례와 주 4일제 실험', '행복경영 중소기업(씨엠에스랩, 오픈놀) 사례 발표' 등을 진행했다.
발표에 나선 조영탁 휴넷 대표는 휴넷에 적용한 행복경영 실험, 중소기업 CEO 대상 '행복한 경영대학'을 통한 행복경영 기업 확산 사례를 소개했다.

회사는 직원 행복을 7개로 정의 내린 'Magic+'을 만들고, 매년 100개 항목의 직원 설문조사를 통해 직원행복점수를 측정 및 개선해나가고 있다.

휴넷 인재경영실 문주희 실장은 '주 4일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회사는 지난해 7월부터 매주 금요일이 휴무인 주 4일제를 시행중이다. 그는 "주 4일제 시행 1년이 지난 시점에, 동기간 대비 채용 경쟁률은 3배 오르고 매출은 20% 상승했다"며 "주 4일제는 생산성 향상의 도구이자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행복경영'의 기업 확산을 위해 '행복한 경영대학'을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650개 기업의 CEO가 본 과정을 수료하고, 소속 기업에 행복경영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추세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창업 이후 경영을 새롭게 공부하며 2003년에 '행복경영'을 만들었다. 행복경영을 공부하며 접했던 훌륭한 지식을 주변인들과 나누자는 생각으로 매일 '행복한 경영이야기' 뉴스레터를 보낸 것이 20년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행복경영 20년` 맞은 휴넷…"주 4일제로 채용경쟁률·매출↑"
조영탁 휴넷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휴넷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