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 준감위원장 "이재용 준법경영 신념, 법원이 판단할 것"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3-11-21 14:46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 위원장은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한 것에 대해 "공동체가 유지되기 위한 최후 보루가 사법부인 만큼 (사법부가) 훌륭한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21일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열린 준감위 회의에 출석하면서 이 회장에 대한 검찰 구형량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법원 판결을 앞두고 준감위원장으로서 의견을 말씀드리기가 바람직하지는 않은 것 같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준감위가 정착되고 여러 기업이나 경제단체에서 이 같은 기구를 만들고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는 최고 경영진의 준법 경영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적극적 지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인데 이런 점들을 법원이 충분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자본시장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 혐의로 2020년 9월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 17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징역 5년에 벌금 5억원을 구형했다. 1심 재판 선고일은 내년 1월 26일이다.
이 회장은 구형 이후 최후 진술에서 "합병과 관련해 개인의 이익을 염두에 둔 적이 없고, 더욱이 제 지분을 늘리기 위해 다른 주주들에게 피해를 입힌다는 생각은 맹세코 상상조차 한 적 없다"며 "제 모든 역량을 온전히 앞으로 나아가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위원장은 삼성이 이사회 중심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자 도입하기로 한 선임사외이사 제도가 수평적 지배구조 확립의 대체재가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모델이 있는데 어떤 모델이 가장 적합한지 많은 검토를 한 끝에 시행해봐야 알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결정한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준감위와 관계사가 충분히 소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제도 도입을) 발표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삼성 준감위원장 "이재용 준법경영 신념, 법원이 판단할 것"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