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사가는 바람에♡"…반려견 버린 견주 메모에 누리꾼 "실화인가?"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3-11-21 15:11
한 견주가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를 차고에 두고 이사가면서 남긴 메모가 반려인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비영리 단체 동물보호연대는 21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유기견 '봉봉'의 사연을 공개했다. 동물보호연대에 따르면 봉봉이는 빈집 차고 안에서 줄에 묶인 채 발견됐다. 옆집에 살던 이웃이 이사하는 과정에서 봉봉이를 묶어놓고 가버린 것이다.
당시 봉봉이와 발견된 메모엔 '밤톨이'라는 이름과 함께 '울 똘똘이 좀 잘 돌봐주세요. 이사 가는 바람에♡'라고 적혀 있었다.

동물보호연대는 "눈물 그렁그렁한 아가야 봉봉이로 다시 살자"라며 밤톨이를 '봉봉'이라고 개명했다고 한다.

또 동물보호연대는 "옆집 사람이 이사 가면서 묶어놓고 갔다고 한다"며 "3주가 지났지만 (봉봉이는) 입양 가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보호소에서는 매주 안락사를 하고 있다"며 "봉봉이를 3개월간 안정적으로 임시 보호해 줄 가정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견주가 사이코패스 같다.", "웃음 표시 실화인가", "가족을 버리고 가는 것인데 웃음 표시가 말이 되나", "꼭 처벌받기를 바란다", "뭐 저렇게 당당한가", "자기 자식도 버릴 사람들이다" 등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유기되는 반려동물의 수는 매년 10만 마리 내외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지난해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동물보호센터가 구조한 반려동물은 총 11만3440마리에 이른다. 이 중 자연사하는 경우가 3만 490마리로 26.9%, 안락사당하는 경우는 1만 9043마리 16.8%로 나타났다

개정된 동물보호법 제97조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유기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벌금의 액수가 크지 않은 데다 정부가 시행 중인 반려동물 등록제도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이사가는 바람에♡"…반려견 버린 견주 메모에 누리꾼 "실화인가?"
봉봉이의 원래 주인이 남긴 메모. 동물보호연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