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기업 60% "대체 공급망 준비"… 리스크 상시화에 다변화 역점

박은희 기자   ehpark@
입력 2023-11-21 09:03
공급망 리스크가 상시화되면서 조달 다변화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원자재·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제조기업 302개사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60.3%가 '현재 수입 중인 원자재·부품을 대체하는 방안을 마련했거나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42.3%는 '대책을 검토 중'이고, '이미 대책을 마련했다'는 기업은 18.0%'였다.


수입 공급망 대책을 마련했거나 검토 중인 기업은 2021년 조사에서 45.5%였으나 2년 새 15%포인트가량 늘었다. 전쟁과 보호무역주의 등 공급망 리스크가 장기화하면서 원자재와 부품의 안정적 조달체계를 갖추는 데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급망 대책은 해외 거래처 다변화였다. 구체적인 대체방안을 묻는 질문에 34.7%는 '신규 해외거래처 추가해 공급망 확대'라고 답했다. '수입 원자재·부품의 국내 조달'을 꼽은 기업도 25.7%로 적지 않은 기업이 국산화를 대책으로 모색 중이었다. 소수 답변으로는 '기존 해외거래처를 안정적인 국가나 기업으로 변경'(8.7%)하거나 '수입 원자재·부품을 자체 생산'(4.0%) 등이 나왔다.

원자재나 부품을 해외에서 조달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경험했다는 기업의 비중은 2년 전과 비교해 줄었다. 기업 38.7%가 올해 원자재·부품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단가상승, 물류차질 등의 피해가 있었다고 답해 2년 전(67.0%)보다 28.3%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계 공급망에 광범위한 타격을 입힌 코로나의 영향이 감소하고, 이후 발생한 요인들은 국지적인 이슈로 공급망 피해범위가 상대적으로 좁혀졌기 때문이라고 대한상의는 설명했다.



기업이 꼽은 올해 수입 공급망 피해를 제공한 최대 요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45.7%), '코로나 여파 지속'(31.0%), '미·중 무역 갈등'(28.4%), '환경·탄소중립 규제'(11.2%), '이스라엘·하마스 전쟁'(7.8%) 등의 순이었다. 구체적 피해 내용으로는 '단가 상승에 따른 비용 증가'(87.9%), '물류 차질'(27.6%), '조달 지연에 따른 생산 차질'(24.1%) 등을 언급했다. 수입 공급망 안정을 위해 기업들이 원하는 정책과제로는 '조달처 다변화에 따른 물류·통관 지원'(33.7%), '신규 조달처 확보를 위한 정보 제공'(20.0%) 등 단기적인 행정적 지원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수입품목 국산화 지원'(24.3%), '안정적 교역을 위한 외교협력 강화'(14.3%) 등 근본적인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언제, 무슨 공급망 리스크가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공급망 다변화와 자립화를 위해 신규 공급선 물류지원, 수입품목 국산화 투자, 리쇼어링 인센티브 강화 등 전폭적인 정책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기업 60% "대체 공급망 준비"… 리스크 상시화에 다변화 역점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