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마오쩌둥도 즐긴 중국 國酒 마오타이의 통큰 배당, 올해도 4조3300억 쏜다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11-21 15:29

가짜도 많은 중국 명주, 중국 본토 시총 1위 기업
작년 4조9천600억원 특별배당 이어 올해도 4조원 넘게 배당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Kweichow Moutai)는 중국의 국주(國酒)로 통한다. 워낙 비싸고 귀해 뇌물로 자주 활용되며, 가짜도 횡행한다.


이런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台·Kweichow Moutai)가 올해에도 240억1000만위안(약 4조3300억원)의 특별배당을 지급한다. 특별 배당은 매년 정기적으로 나눠주는 일반 배당과는 별개로 모든 주주에게 지급되며, 이번엔 주당 19.106위안(약 3446원)씩 준다.
21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전날 구이저우마오타이는 이 같은 내용의 특별 배당 계획을 발표했다.

회사 측은 "현금배당을 늘림으로써 시장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면서 장기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이저우마오타이는 지난해에도 275억2300만위안(약 4조9600억원)의 특별 배당을 지급한 바 있으며 이를 일반 배당과 합한 총금액은 547억5100만위안(9조8700억원)에 달한다고 차이신은 전했다. 올해 주당 특별 배당액인 19.106위안은 작년(주당 21.91위안)보다 다소 떨어진 수준이다.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시가총액은 이달 현재 2조3528억위안(약 424조원)으로, 중국 본토 기준으로 시총 1위 기업이다.


마오쩌둥이 즐겨 마신 걸로 유명한 마오타이는 중국에서 국빈 만찬은 물론 결혼식과 취업·승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소비된다. 공무원 접대용 또는 뇌물로 많이 오가는 탓에 중국 당국의 반부패 사정 작업이 진행되면 소비가 많이 감소한다.

특히 작년 10월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계기로,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이 확정되자 마오타이 소비 감소를 예상해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이 때문에 구이저우마오타이 측은 올해 상반기 주가 하락 방지 차원에서 자사주를 대거 매입한 바 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마오쩌둥도 즐긴 중국 國酒 마오타이의 통큰 배당, 올해도 4조3300억 쏜다
마오타이[중국 차이신 캡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