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기현, `설치는 암컷` 발언한 최강욱에 "한없는 가벼움과 저질스러움"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3-11-21 10:46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발언을 두고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잊힐만하면 습관처럼 다시 도지는, 민주당의 막말 본능과 비하 발언이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정과 정의를 짓밟으며 실형을 받아 의원직이 상실된 최 전 의원이 자중하기는커녕, '꼼수 탈당' 민형배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나와 '암컷이 나와 설친다'는, 믿기 힘든 망발을 쏟아냈다고 한다"며 "한없는 가벼움과 저질스러움에 기가 차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윤석열 정부를 비판한답시고 '암컷' 운운하며 여성을 싸잡아 모욕하는 행태가 과연 정상적인 사고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게다가 "당시 자리에는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과 국회의원, 심지어 여성의원들까지 있었지만, 누구 하나 제지하는 사람 없이 최 전 의원의 망발에 웃음으로 동조했다고 하니, 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때부터 이어지는 민주당의 구시대적 성인지 감수성도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불과 이틀 전 국민께 고개를 숙였던 청년비하에 이어, 최 전 의원의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여성 비하까지…"라며 "오직 정쟁을 위해 막말과 비하를 서슴지 않으며 갈등과 분열, 혐오를 부추기는 민주당의 행태는, 단연코 대한민국에서 사라져야 할 퇴행적 행태"라고 직격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 의원의 북콘서트에서 윤석열 정부를 비난하면서 "(조지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설치는 건 없다"고 했다. 이어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권력의 분립과 균형이라는 것이 그냥 생긴 말이 아니고, 인류의 역사를 반성하면서 생긴 건데, 지금 검찰 공화국은 그것을 정면에서 파괴하고 있다, 모든 걸 한 손에 쥐려고 한다, 이 설명을 조금 더 드리고 싶다"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김기현, `설치는 암컷` 발언한 최강욱에 "한없는 가벼움과 저질스러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