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민주 "김진표 의장, 여야 형식적 협의 멈추고 `양평고속道 국조 추진하라"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3-11-21 13:40

"與 국조거부는 尹 대통령 처가 특혜 인정과 다름없어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노선 변경 특혜 의혹'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계속해서 국조를 거부한다면 윤석열 대통령 처가에 특혜 준 것을 인정한 것과 다름 없다"고 압박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국정조사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달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양평 특혜 의혹 국정조사를 위한 민주당·양평주민·시민사회 간담회'에서 "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통실의 침묵과 정부여당의 무책임한 태도가 국조 필요성을 확실하게 만들고 있다"며 "민주당은 조속히 국정조사를 추진해 서울-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에 대한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인 이소영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경동엔지니어링이라는 용역사가 한 번의 현장 방문도 하기 전에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을 전제로 한 준비 자료가 존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국토부 또는 그 보다 힘있는 기관의 누군가가 지시하지 않고는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용역사가 종점을 변경한 시점은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가 운영되던 시기와 상당기간 겹친다"고 했다.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강득구 의원은 "야당대표의 사법이슈와 야당 의원 수사 이슈 부각시키면서 국민들이 처가고속도로 게이트 잊을 거라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진표 의장은 기계적 중립으로 여야 간 형식적 협의 요청을 이제 중단하라"며 "실질적인 집행이 되도록 즉각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의 국정조사 촉구도 이어졌다.


최재관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은 "지난 국정감사를 통해 국토교통부의 거짓 해명, 증거 은폐, 자료 삭제 지시 등이 드러난 만큼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임세은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본래 이런 가족과 관련된 비리 의혹들은 집권 말기에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인데 집권초기를 넘어 인수위 시절부터 기획됐던 여러 정황이 드러났다"며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를 넘어 특검으로 가야되는 상황"이라며 "하루빨리 더이상 증거인멸 일어나지 않고 증인 회유 않도록 빠른 조사를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특위 위원들이 앞으로 필요하면 양평군 주민, 시민사회와 함꼐 김 의장 면담 요청을 하는 등 국정조사 요구서 처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김진표 의장, 여야 형식적 협의 멈추고 `양평고속道 국조 추진하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양평 특혜 의혹 국정조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양평주민·시민사회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