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민의힘 여성의원 "최강욱 `암컷` 발언 사과하라"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3-11-21 14:16
국민의힘은 21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북콘서트에서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전 의원을 향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여성중앙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최 전 의원은 '(조지오웰 소설)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 며 현 정부를 모욕함과 동시에 여성을 조롱하기까지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성을 '암컷'에 비유하며 조롱 섞인 말투로 객석의 웃음을 유도한 최 전 의원의 기본적인 인성과 사리분별력이 의심스러워지는 대목"이라며 "비록 당 차원에서 여성을 '암컷'에 비유한 것에 대해 급하게 사과했지만 이쯤이면 민주당에 여성인권이라는 것이 존재하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여성중앙위는 "여성이 혐오와 폭력으로부터 안전하고 인권을 보장받는 사회를 만들고 성별 고정관념을 해소한다는 민주당 강령은 최 전의원에게는 무슨 의미로 해석하신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민주당은 혁신위의 노인비하와 총선기획단의 청년비하 등 잇따른 세대 갈라치기도 부족해서 이젠 젠더 갈라치기라도 하는 모양새"라며 "민주당의 셀 수도 없이 많은 성비위 사건을 지켜본 대한민국의 여성으로서 최 전 의원의 여성을 비하하고 조롱한 행태에 깊은 분노를 표한다"밝혔다.

그러면서 "자유 대한민국의 여성들이 지켜보고 듣고 보고 계신다"며 "최 전 의원은 속히 자신의 잘못을 전 국민에게 사죄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최근 민형배 의원의 북콘서트에서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의원에게 경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 전 의원에게 경고 고치를 했다. 공보국은 "조정식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했다"며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 전 의원은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서 윤석열 정부를 비난하면서 "(조지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설치는 건 없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국민의힘 여성의원 "최강욱 `암컷` 발언 사과하라"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