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상민, 정말 국민의힘 가나…인요한 만나 "읍소해보고 싶었다"

안소현 기자   ashright@
입력 2023-11-21 16:15

인요한 "원로로서 방향 잡는 데 큰 도움될 듯"
이상민 "반성문 쓰는 차원에서 하는 것"


이상민, 정말 국민의힘 가나…인요한 만나 "읍소해보고 싶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전에서 만났다. 이 의원은 21일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을 위해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찾았다.


인 위원장은 이 의원을 만나자마자 "너무 반갑다"고 말했다. 이 의원도 웃으며 화답했다.
인 위원장은 "(카이스트에 방문한) 목적은 두 개다. 충분히 일한 만큼 대가를 받는 과학자들이 나올 수 있도록 애로 사항이 뭔지, 어떻게 도와줘야 하는지 배우러 왔다"며 "이 의원과 다른 행사에서 만났는데 대북 지원 관련해 얘기를 나눴고 공감하는 것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원로로서 방향을 잡는 데 큰 도움이 될 거라는 기대감이 크다"며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는 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 의원도 모두발언을 통해 "혁신위원들이 국민의힘 개혁을 위해 노고가 있는 걸로 안다"며 "정치개혁은 단순히 내년 총선만 겨냥하는 게 아닌 대한민국 전체를 봐야 한다. 위원들의 역할이 크다"고 운을 뗐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허구한 날 싸워도 해결책이 없어 읍소해보고 싶었다"며 "국민의힘 중진도 민주당에 와서 (강연)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진영의 극단화가 심하다 보니 그런 건 듣지도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자리를 마련해준 건 굉장히 고맙고 감사하다"며 "고질적인 한국 정치의 문제점이라고 해서, 저도 반성하는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