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POWER COMPANY] 탄소·폐기물 줄이고 효율·지속가능성 높여… IT로 건축 바꾸는 다쏘시스템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23-11-21 14:13

다쏘시스템 '버추얼 트윈 기술'
커스터마이징·신속한 공급을 키워드로 산업현장 근본적 혁신 뒷받침
통합지원모델 제품화해 만든 '맞춤형 빌딩블록'으로 고유한 건물 설계
3D익스피리언스 통한 협업 초점 맞춰 기존 방식 아닌 디지털 공간 활용


[POWER COMPANY] 탄소·폐기물 줄이고 효율·지속가능성 높여… IT로 건축 바꾸는 다쏘시스템
정운성 다쏘시스템코리아 대표

강원도 영월 봉래산은 등산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체험, 밤하늘의 별자리 관측까지 할 수 있는 영월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다. 별마로 천문대와 활공장, 패러글라이딩 장과 영월팔경으로 꼽히는 빼어난 자연경관 덕분에 사시사철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다.


이곳에서 3D 설계와 시뮬레이션, 버추얼 트윈 기술을 활용한 개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영월군은 400억원 이상을 투입한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를 통해 산 정상부의 별마로 천문대 주변 전망시설과 동강에서 연결되는 모노레일 공사를 하고 있다. 여기에 지형적 특성에 따른 위험 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버추얼 트윈 기반의 프리콘 기법을 도입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버추얼 트윈 기술로 무장한 다쏘시스템이 참여한다. 다쏘시스템은 자사 '3D 익스피리언스 플랫폼'과 버추얼 트윈 기술을 제공해 개발 과정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막고 효과적인 개발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영월군과 다쏘시스템은 영월읍 전체에 디지털 혁신과 지능형 인프라를 입히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다쏘시스템은 기업들이 가상공간에서 입지 조건, 인허가 해결, 물류·교통 여건, 근로자 주거 여건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해 더 많은 기업이 영월에 터를 잡도록 도울 계획이다.

[POWER COMPANY] 탄소·폐기물 줄이고 효율·지속가능성 높여… IT로 건축 바꾸는 다쏘시스템
부이그건설이 예술과 스포츠라는 두가지 컨셉의 현대적 시설로 재탄생시킨 프랑스 파리 근교 팡탱의 아르데코르끌레르(Art Deco Leclerc) 현장 모습. 다쏘시스템 제공

[POWER COMPANY] 탄소·폐기물 줄이고 효율·지속가능성 높여… IT로 건축 바꾸는 다쏘시스템
부이그건설 현장 인력들이 다쏘시스템의 플랫폼을 활용해 프로젝트를 관리하고 있다. 다쏘시스템 제공

◇디지털 기술이 바꾸는 도시·건설·엔지니어링 현장

디지털 기술이 건설과 건축, 도시 개발·운영 현장을 바꾸고 있다. 설계부터 건설, 건축자재 제조, 도시 운영 등에 IT기술과 버추얼 트윈 기술을 적용해 친환경성과 효율을 더하고 리스크는 낮추는 시도다. 자동차·항공기·조선 등 제조현장의 혁신을 뒷받침해온 다쏘시스템이 버추얼 트윈이란 한 단계 진화한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이를 돕고 있다.

'건설산업의 게임 체인저'를 표방하는 다쏘시스템은 지속 가능성과 커스터마이징, 신속한 공급을 키워드로 산업현장의 근본적인 혁신을 뒷받침한다는 전략이다. 구성 가능한 건축 모듈의 제품화를 통해 효율성, 수익성, 전략적 영향력을 극대화하도록 지원한다.

최근 일부 건설사는 사전 제작 방식을 도입했지만 여전히 물류, 비용 증가, 협업 부족 등의 문제를 겪는다. 다쏘시스템은 다공정 어셈블리, 표준화된 인터페이스, 생성형 설계·변형이 특징인 '통합지원건설 모듈'을 통해 혁신을 돕는다. 특히 버추얼트윈 기술을 통해 건설의 제조업화를 앞당김으로써 수요에 최적화된 지속가능한 건물을 더 빨리 설계하고 건설할 수 있게 돕는다.

다쏘시스템 관계자는 "버추얼 트윈 환경은 프로젝트의 구조 뷰는 물론 전체 설계, 엔지니어링, 제품 제조, 건설 프로세스를 관리하기 위한 시스템 뷰를 제공함으로써 BIM(빌딩정보모델링) 애플리케이션을 뛰어넘는다"고 말했다. 또한 하이퍼 커스터마이징 구조를 통해 모듈형 시스템 건설과 구현에 생성형 설계 기술을 적용하고, 마이크로팩토리를 도입해 사전제작의 한계를 극복하고 건설비용을 줄여준다. 통합지원모델을 통해 제품화해 만든 '맞춤형 빌딩블록'이 핵심이다. 기존 모듈형 건물과 달리 생성형 설계도구를 사용해 고유한 건물 설계를 할 수 있다. 이런 모듈은 마이크로팩토리에서 제조하고 조립한다.

다쏘시스템 측은 "건축·엔지니어링·건설 산업은 진화의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면서 "소유자, 개발자, 설계자, 종합·전문 건설사, 건축자재 제조자가 새로운 프로세스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 고도의 확장 가능한 납품 전략을 통해 전례 없는 속도와 효율성,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면서 변화에 나설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