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1000만 `서울의봄` 덕에 영화관도 `봄`…매출 127% 급증

임성원 기자   sone@
입력 2024-01-22 09:45

BC카드, 주요 업종 매출 데이터 기준 소비 현황 분석


1000만 `서울의봄` 덕에 영화관도 `봄`…매출 127% 급증
영화 티켓 구매하는 관객들. <사진=연합뉴스>

지난 연말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서울의봄 효과에 힘입어 극장 및 영화관 업종이 약 127% 매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BC카드가 발표한 'ABC(Analysis by BCiF)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극장 및 영화관 업종이 포함된 펫·문화 분야 매출이 전월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고물가 영향으로 꾸준히 하락했던 식음료 업종 등 주요 분야 전체 매출도 전월 대비 3% 이상 증가하는 등 대다수 산업 분야에서 연말 특수를 톡톡히 누린 것이 확인됐다.

우선 펫·문화 부문 매출은 전월 대비 19.4% 증가했다. 이어 식음료(+13.6%), 의료(+4.6%), 쇼핑(+1.3%), 교육(+0.6%), 교통(+0.2%) 등 대부분 분야에서의 매출이 전월 대비 상승했다. 다만 주요 분야 중 유일하게 레저 분야(-24.7%)만 매출이 감소했다.



1000만 `서울의봄` 덕에 영화관도 `봄`…매출 127% 급증
2023년 12월 매출 기준 주요 업종 소비지수 증감 현황.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펫·문화 분야에서의 매출 급증은 영화 업종(+127.5%)이 큰 영향을 끼쳤다. 영화 업종은 코로나19 팬데믹과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성장으로 지속적인 매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개봉된 '서울의 봄'이 12월에만 관람객 890만명(매출액 870억원)을 동원하는 등 최근 관객 수 1000만명을 돌파하면서 영화관 매출 급증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식음료 분야(식당·음료·주점)는 지속된 고물가로 꾸준히 매출 하락세를 보여왔던 것과 달리, 연중 최고치인 13.6%를 기록했다. 식음료 분야에 포함된 주점 업종 매출도 연중 가장 높은 수치(18.4%)를 기록했다.

매출이 줄어든 레저 분야는 급격히 하락한 기온에 따른 스포츠 업종 수요 감소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평균 온도는 11월 7.9도에서 12월 2.4도로 떨어졌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