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논설실의 서가] 모든 게 축소되면 삶은 어떤 모습일까

이규화 기자   david@
입력 2024-01-24 19:01

축소되는 세계
앨런 말라흐 지음 / 김현정 옮김 / 사이 펴냄


[논설실의 서가] 모든 게 축소되면 삶은 어떤 모습일까
'축소'라는 말이 실감나는 시대다. 인구 감소가 전방위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어서다. 대다수 선진국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축소되는 인구, 축소되는 국가, 축소되는 세계, 그리고 축소되는 파이. 미래 인류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책은 인구 감소에서 시작된 전 세계 각국의 축소 현황을 담은 현장 보고서다. 저자는 도시계획 전문가로 30년간 인구 감소 상황에서 주택 공급과 경제 개발, 도시 재활성화 문제를 주로 연구해왔다. 지금과 같은 인구 감소 추세가 지속될 때 2050년 세계 경제가 어떤 모습일지 내다본다. 저자는 한 번 출산율이 급감한 나라는 다시 회복하기가 힘들다고 주장한다. 올해 합계출산율 0.7명선도 깨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우리에겐 달갑지 않은 말이다. 그도 그럴 것이 저자는 한국과 일본을 '축소 국가의 선두'라고 찍는다.
책은 전 세계 곳곳의 인구 감소 현황과 그로 인한 공간적 불평등, 경제적 쇠퇴 등의 문제를 각종 데이터를 통해 보여준다. 축소되는 파이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에서 생겨나는 승자와 패자 간 격차는 더 커진다. 인구 감소는 또 다른 불평등을 낳는다.

사실 인구 감소는 총체적인 면에서 경제적 쇠퇴 및 빈곤과 분리할 수 없다. 현재 경제 강국인 미국과 유럽연합, 중국도 2050년이 되면 인구가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이다. 다양한 증거로 미뤄볼 때 경제 성장 또한 지속적으로 둔화해 결국 세계경제가 아예 성장하지 않거나 마이너스 성장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 경제 성장률 하락으로 전체 파이는 물론 도시도, 국가도, 세계도 축소될 것이다.


인류는 지금 소멸 직전의 단계인 '축소의 시대'로 접어든 것이다. 이 글루밍 시대에 저자는 사회적, 경제적 삶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 시야를 넓힌다.

주택 수요 감소와 그로 인한 주택 시장의 붕괴, 생산 가능 인구 감소 및 고령 인구 증가로 소비 감소와 생산성 감소, 그로 인한 디플레이션으로 자본 투자 감소, 전 세계 경제 쇠퇴와 글로벌 교역 감소, 인구보다 더 빠르게 감소하는 세수, 고령 인구 부양을 위한 재원 부족 등으로 자본주의 기반이 흔들리게 되면서 우리의 경제적 삶에 어떤 파급효과를 가져올지 전망한다.

이규화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