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최태원 "기업들 사회 기여 노력 커… 사회문제 해결 프로젝트 확대할 것"

박은희 기자   ehpark@
입력 2024-01-25 13:50

대한상의, 'ERT 멤버스 데이' 개최…'기업의 사회적 역할' 고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 그룹 회장)은 25일 "올해는 기업들과 호흡을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실천 프로젝트를 더 확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25일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 멤버스 데이' 행사에서 "ERT의 역할은 함께 모여서 얻을 수 있는 가치를 조금 더 보여주고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멤버 기업과 더불어 정부, 시민단체, 학계들 등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고 ERT 방향성에 대해 고민해 사회가 원하는 길을 찾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난 2022년 5월 ERT가 공식 출범한 이후 처음 마련한 대규모 자리로, ERT 주요 회원기업 최고경영자(CEO) 모임인 리더스클럽 멤버를 포함 총 400여명의 회원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ERT는 '새로운 기업가정신'을 실천하려는 기업들의 모임으로, 현재 1468개 기업이 참여 중이다.
최 회장은 "사회가 지속가능하지 않으면 기업도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전제로 삼아 기업이 조금 더 역할을 할 필요성이 있다"며 "기업의 목적과 역할을 창출에서 사회 가치 증진으로 확장하고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기업이 가진 기술과 역량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게 신기업가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ERT 프로그램은 고객과 이해관계자들을 기업 스스로 설득하는 것"이라며 "단순히 여태까지 하던 판촉·마케팅 활동을 넘어 ERT 프로그램을 통해 좀 더 진정으로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오프라인에서 실천 활동을 함께 하는 '체험의 장', 네트워킹을 확대하는 '만남의 장', 주요 기업의 가치 창출 현황 분석 내용을 발표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공유의 장'으로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 나선 김동수 김앤장 ESG경영연구소장은 'ERT 주요 참여 기업의 경제·사회적 가치 창출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공유했다. 기업활동을 통해 창출되는 경제적 가치의 약 60%가 협력사, 임직원, 주주, 정부, 지역사회 등 사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배분되고 있었다. 온실가스 배출 저감 실적(5.5%)은 국가 목표치(3.3% 감축)나 국제 기준인 과학기준 목표 감축률(4.2% 감축)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었고, 법과 규제 위반에 따른 제재금액은 최근 3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업들의 여성 임금은 남성 대비 68%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87.9%에는 미치지 못했다. 다만 이 비율은 2020년 66.5%에서 2021년 67.9%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는 "경제계의 다양한 활동이 대기업 중심에서 향후 중견·중소기업으로까지 확장된다면 의미 있는 사회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종태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기업이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공감하고 실천하는 것이 곧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이어 ERT 회원기업의 우수 실천사례를 나눴다. 윤언우 삼성전자 파트장은 '함께 성장하는 삼성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소개하고, 이상현 행복나눔재단 본부장은 '협력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세상파일 이야기'에 대해 발표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의 사장과 윤명훈 원티드랩 팀장은 각각 '구글의 직장문화 살펴보기', '조직문화,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을 주제로 얘기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ERT 회원사들이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함께 모여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는 기업 주변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인 협력사나 국민과도 접점을 넓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최태원 "기업들 사회 기여 노력 커… 사회문제 해결 프로젝트 확대할 것"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5일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ERT 멤버스 데이' 행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최태원 "기업들 사회 기여 노력 커… 사회문제 해결 프로젝트 확대할 것"
최태원(앞줄 왼쪽 네번째) 대한상의 회장과 주요참석자들이 ERT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