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세계적 테너인 안드레아 보첼리가 김호중에게 곡 선물한 이유는?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4-01-28 13:01
시각장애인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가 가수 김호중에게 곡을 선물한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8일 "안드레아 보첼리는 김호중을 위해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선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오는 3월 KBS 70인조 교향악단과 여는 클래식 단독쇼에서 이 곡을 선보이기 위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안드레아 보첼리 재단의 아시아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등 보첼리와의 인연이 깊다.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김호중은 '트바로티'(트로트와 파바로티의 합성어)로 불리며 다양한 장르로 활동하고 있다.
보첼리는 시각장애에도 불구하고 피사대학교, 법과대학원에 진학하고 1년간 변호사로서 경력을 갖고 있다. 뮤지컬 '오페라 유령'으로 유명한 사라 브라이트만과 듀엣한 'Time to Say Goodbye'(이탈리아어 원제: Con te partiro)는 그의 이름을 전 세계적으로 알린 노래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세계적 테너인 안드레아 보첼리가 김호중에게 곡 선물한 이유는?
안드레아 보첼리와 김호중[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