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하나금융, `사랑의 떡 나눔` 통해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2-04 09:47

전통 떡 세트 300개·행복상자 100개 전달


하나금융 그룹은 설날을 앞두고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설날맞이 사랑의 떡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서울 명동 하나금융 사옥 대강당에서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그룹 임직원 및 가족 100여명이 참가, 소외된 이웃들에게 온기를 전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풍성한 명절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우리나라 전통 떡인 바람떡과 꽃산병으로 구성된 떡 세트를 만들었다. 정성껏 만든 떡 세트는 사골곰탕, 떡국떡, 조미김, 즉석 반찬, 사과 등 명절 먹거리와 함께 행복상자에 담겼다. 이날 하나금융은 전통 떡 세트 300개와 행복상자 100개를 서울 구로동 시립구로노인종합복지관을 통해 지역 독거 어르신 등 취약계층에게 전달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그룹의 미션인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에 부합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하나금융은 지난 2007년부터 '하나사랑봉사단'이라는 이름으로 그룹 차원의 지속적이며 조직적인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하나사랑봉사단은 자발적인 임직원 봉사활동 조직으로, 매월 임직원 및 가족 또는 동료 단위로 모여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하나금융은 이외에도 무료식사 지원 활동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이어가며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하나금융 ESG 기획팀 관계자는 "풍성한 설날 명절의 온기를 소외된 이웃과 나누기 위해 그룹 임직원들이 작은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관심과 나눔을 실천하며 지속적인 지역상생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하나금융, `사랑의 떡 나눔` 통해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
지난 3일 설날을 맞아 실시된 '설날맞이 사랑의 떡 나눔 봉사활동'에 참석한 하나금융 임직원 및 가족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