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안덕근 산업장관, 반월·시화 산단 방문...중소·중견 수출기업 간담회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4-02-05 15:00
안덕근 산업장관, 반월·시화 산단 방문...중소·중견 수출기업 간담회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서울 성동구 예스코 본사를 방문해 동절기 가스수급 및 난방비 지원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산업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5일 국내 최대산업단지인 반월·시화 산단을 찾아 "우리 수출의 65.7%를 담당하는 산업단지가 최근 겪고 있는 기반시설 노후화와 인력충원 어려움 해소를 지원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이날 수출현장지원단의 세 번째 행선지로 뿌리산업부터 전자·기계·화학 등 주요 업종이 입주한 반월·시화 산단을 방문해 중소·중견 수출기업들과 수출애로 해소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우리 수출의 36%를 담당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마케팅 △해외규격 인증 등 수출 지원책 △전기전자 부품 △바이오에너지 분야의 제도적 지원방안이 논의됐다.

안 장관은 "올해 역대 최대 수출목표 달성의 바로미터인 1월 수출이 2022년 5월 이후 20개월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수출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단 1달러라도 더 수출할 수 있도록 수출현장지원단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단은 대모 엔지니어링의 건설장비 생산라인을 참관했다. 안 장관은 "생산 공정의 스마트화와 같은 제조현장의 끊임없는 혁신이 바로 수출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 일반기계 산업이 어려운 대외환경 하에서도 10개월 연속 수출증가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산업부는 중소·중견기업의 공통된 수출 애로사항인 금융·마케팅·해외인증 분야에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87조 원의 무역보험을 공급하고, 2.2조 원 규모의 수출금융 우대상품도 1분기 내 신설하여 본격 지원한다.

또한 중소·중견기업이 마케팅·해외인증에 활용 가능한 수출 바우처 사업에 전년대비 약 20% 증가한 567억 원을 지원한다. 산단 내 디지털·저탄소 인프라 확충 예산으로는 연내 2250여억 원을 집중 투입하는 한편, 산업단지가 수출핵심 거점으로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올해 7월 본격 시행되는 '산업집적법 개정안'을 통해 △입주업종 △토지용도 △매매·임대제한 등 3대 분야 비합리적 규제를 적극 해소한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