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용산에 `100층 랜드마크` 들어선다… 국제업무지구, 2030년 입주 목표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2-05 10:17

자금부족에 10년만에 계획 재개
국제업무·업무복합 등 3개 구역
지하·지상·공중 활용 녹지 조성
'탄소배출제로' 스마트교통 도입


용산에 `100층 랜드마크` 들어선다… 국제업무지구, 2030년 입주 목표
'용산국제업무지구' 조성사업이 10년 만에 본격 추진된다. 100층 내외 랜드마크가 들어서고, 사업부지 면적과 맞먹는 약 50만㎡의 녹지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을 마련, 올해 상반기 구역지정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시는 2025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을 시작으로 2030년대 초 입주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2010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2013년 자금 부족으로 구역지정이 해제된 바 있다. 이번 계획을 통해 개발계획이 10년여 만에 재개된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서울시가 추진 중인 '도시공간 대개조'의 핵심 프로젝트로, 비욘드 조닝과 보행일상권, 디자인 혁신 등 도심복합개발을 위해 마련한 전략이 한 번에 적용되는 최초 사례다.

시는 업무, 주거, 여가문화 등 생활에 필요한 모든 활동과 이동을 한 건물 또는 도보권 내에서 해결할 수 있는 '콤팩트시티'를 구현한다.

구역별로 국제업무, 업무복합, 업무지원 3개 구역으로 구분하되, 실질적 성장을 견인할 '국제업무존'은 최대 용적률 1700%를 부여해 고밀복합개발을 유도한다. 개발지구 가운데 위치한 국제업무존에는 100층 내외 랜드마크가 들어서고, 다른 구역도 용도지역을 상향해 전체 사업지구의 평균 용적률을 900% 수준으로 제시했다.

또 단계적인 개발이 가능하도록 격자형 도로망과 방사형 공원녹지 체계를 계획했다. 용도에 얽매이지 않는 창의적인 복합개발이 가능하도록 유연한 토지이용계획도 마련했다.

금융 및 ICT기업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프라임급 오피스와 함께 마이스, 호텔, 광역환승센터 등을 조성하고 랜드마크 최상층에는 서울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시설 등 복합놀이공간도 계획됐다.



지하부터 지상, 공중 등 공간 전체를 입체적으로 활용해 사업 부지면적(49만5000㎡) 100% 수준에 해당하는 녹지도 확보한다.
구역면적의 20%는 도시계획시설로, 공원과 녹지를 확보하고 30%는 민간의 공개공지 등을 활용해 '개방형 녹지'로 조성한다. 나머지 50%는 건물 테라스나 옥상, 벽면녹화 등으로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지상공원 등 평면 녹지뿐 아니라 공중녹지, 순환형녹지, 선형녹지 등 폭넓게 녹지를 확보해 용산공원~한강공원~노들섬으로 이어지는 녹지보행축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친환경 도시 조성을 위해 용산국제업무지구를 '탄소 배출 제로 지구'로 운영한다. 스마트교통수단 도입, 공항철도 신설 등 첨단 대중교통 인프라를 확보해 용산지역 대중교통수단분담률을 현재 57%에서 70%까지 끌어올리고, 교통혼잡특별관리구역 지정 등 선제적 수요관리를 통해 발생교통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매력적인 도시를 위한 시설도 계획됐다. 업무복합존 건축물 고층부(45층)에 보행전망교를 도입하고, 100층에 이르는 국제업무존 랜드마크 최고층에는 공중정원과 전망대를 조성한다. 저층부에는 콘서트홀, 아트뮤지엄 등을 배치해 '서울아트밴드'를 계획했다. 시는 1단계로 사업시행자인 코레일과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도로와 공원 등 기반시설과 부지를 조성해 민간에 공급하고, 2단계에서는 도시혁신구역을 지정하거나 토지를 분양받은 민간사업자가 창의혁신 디자인을 제안하면 최대 용적률 1700%까지 고밀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상반기 중으로 도시개발구역 지정, 개발계획을 고시하고 내년 실시계획인가를 거쳐 2028년까지 기반시설 조성을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입지와 잠재력 등 모든 면에서 가능성이 무한한 땅임에도 그간 개발 기회를 얻지 못했던 용산이 이번 계획안 확정으로 혁신개발의 신호탄을 쏘아올리게 됐다"며 "국제 비즈니스 허브이자 지속가능한 도시의 미래상을 담아낼 용산국제업무지구가 융복합 고밀개발의 국제적 표준이 되도록 모든 행정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용산에 `100층 랜드마크` 들어선다… 국제업무지구, 2030년 입주 목표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