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 찍어내기 감찰 의혹` 박은정 검사 사의..."징계위 출석 안할 것"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2-06 16:22
`尹 찍어내기 감찰 의혹` 박은정 검사 사의..."징계위 출석 안할 것"
박은정 전 법무부 감찰담당관(현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이 지난 2022년 10월 19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으로 향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 감찰 의혹'으로 법무부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박은정(52·사법연수원 29기)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박 부장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글을 올렸다.
박 부장검사는 "며칠 전 법무부가 저를 징계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왔다"면서 "저는 고발사주로 실형을 선고받은 검사도 일찌감치 무혐의로 덮고 승진까지 시키는 이장폐천(以掌蔽天·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림) 행위에 추호도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이어 "디올백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징계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검찰총장 시절 받은 정직 2개월 징계가 위법하다고 판단한 항소심 판결에 법무부가 상고를 포기한 것을 언급하며 "이른바 '패소할 결심'이 결실을 본 셈"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9월부터 박 부장검사와 이성윤 전 서울중앙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 대한 감찰을 진행해 왔다.

박 부장검사는 법무부 감찰담당관이던 2020년 10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한동훈 당시 검사장(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감찰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법무부·대검찰청 자료를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무단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법무부 감찰위원회는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을 감찰하고 있었다.

그는 "윤 총장에게 죄를 묻기 어렵다"는 취지로 부하 검사가 작성한 초안 보고서를 수정·삭제하라고 지시한 혐의도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