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포천~조안 고속도로 개통... 거리16㎞·주행 30분 단축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2-06 11:11

고속도로 총연장 5000㎞ 넘겨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천∼남양주 조안 구간이 오는 7일 오후 2시 개통된다고 6일 밝혔다. 이 고속도로는 왕복 4차로에 33.6㎞ 길이다.


총사업비 약 1조7400억원이 투입됐다. 민자사업으로 추진된 포천∼화도 구간(28.7㎞)과 재정사업으로 추진된 화도∼조안 구간(4.9㎞)이 동시에 개통한다.
이번 개통으로 우리나라 고속도로 총연장은 5000㎞를 넘게 됐다. 포천∼조안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경기 포천시 소홀읍에서 남양주시 조안읍까지의 이동거리가 약 16㎞ 감소(50.0㎞→33.6㎞)하고, 주행시간은 30분가량 단축(55분→20분)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또 경기 북부지역에서 서울 외곽의 막히는 구간을 거치지 않고 중부내륙고속도로, 서울∼양양 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경기 북부 지역의 초연결 광역경제권 구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포천∼조안 고속도로 개통식은 이날 오전 남양주 수동휴게소에서 백원국 국토부 2차관과 지역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백 차관은 "이번 개통을 시작으로 김포∼파주, 파주∼양주 구간을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해 경기 북부권의 순환 고속망을 차질 없이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 차관은 또 "도로 분야에도 디지털 트윈,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전면 도입해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동시에 도로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플랫폼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포천~조안 고속도로 개통... 거리16㎞·주행 30분 단축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포천~남양주 주양남조안 구간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