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대통령 관저로 택시 18대 `허위호출` 혐의 30대 검거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2-07 16:05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주변으로 택시 18대를 허위로 호출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A(32)씨를 전날 붙잡아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2시 30분부터 4시 20분까지 5∼10분 간격으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대통령 관저 인근으로 빈 택시 18대를 허위로 호출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에서 '출발지'를 대통령 관저 인근으로 설정한 뒤 택시를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자신의 연락처로 입력한 휴대전화 번호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번호로 확인됐다.

택시 기사들은 택시를 멈춰 세운 대통령 관저 경비 경찰에게 '호출을 받고 내비게이션이 안내하는 대로 왔다'는 동일한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택시들을 돌려보내는 한편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대통령 관저 경계를 강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대통령 관저로 택시 18대 `허위호출` 혐의 30대 검거
용산경찰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