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대 증원에...SKY학생부터 직장인, 현직 교사도 `의대 열풍`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4-02-07 20:38

의대 증원에 학원가 '재수 문의' 쇄도
입시업계 '의대 특수' 불어
긴급 입시설명회에, 야간반 개설 고민


의대 증원에...SKY학생부터 직장인, 현직 교사도 `의대 열풍`
정부가 내년 입시부터 의대 정원을 2천명 늘리기로 한 가운데 의대 입시를 문의하는 직장인과 대학생의 문의가 벌써 쇄도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의 한 학원에 부착된 의대 입시 홍보 현수막. [연합뉴스]

학원가에 의대 입시를 문의하는 직장인과 대학생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정부가 내년 입시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리기로 하면서다.


특히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상위권 대학들의 경우 의대 정원 확대 소식에 벌써부터 들썩이는 움직임이 엿보인다.
취업난으로 '의대 쏠림'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는 상황에서 의대 정원의 파격적 확대로 대학생과 젊은 직장인을 중심으로 'N수생'이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7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전날 정부에서 2025학년도 입시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늘려 총 5507명을 뽑겠다고 발표한 직후 학원가에 의대 재수 관련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서울대를 졸업했고 최근 취업까지 했는데 의대 재수를 희망한다는 문의를 받았다"며 "상대평가 시험이라 그렇게 경쟁하면 가능성이 별로 없다고 현실적으로 조언해도, 오히려 기회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고 전했다.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학전문대학원이나 로스쿨 제도 도입 초기에 용감하게 진입한 사람은 항상 성공했다. 의사는 망해도 자격증이 보장되며, 일반 회사원의 삶과는 절대 비교할 수 없다. 지금 도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서울대 졸업생은 "제조 대기업 1년 차인데, 고민하다가 오늘 학원 온라인 수강권 끊었다"며 "일단은 되든 안 되든 (의대 도전을) 한번 해보려고 한다"는 글을 올렸다.

30대 중반의 한 직장인도 "세전 연봉 1억5000만원이고 기혼이라 망설여지기는 하지만, (의대) 지역인재전형에 도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종로학원은 의대 준비생이 2024학년도 9500여명에서 내년에는 1만5800명 수준으로 6000여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가 비수도권 의대의 지역인재비율을 60% 선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지방 유학'에 대한 문의도 학원가에 쇄도하는 상황이다. 지역인재전형은 해당 지역에서 고등학교 전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만 해당 지역 내 의대에 지원할 수 있는 전형이다. 전국전형에 비해 수도권 학생들 지원이 막혀 있어 경쟁률과 합격선이 낮은 편이다.



내년 입시에서 의대 정원을 2000명 이상 확대할 경우 지역인재 선발 인원이 기존의 1068명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난 2018명이 될 것이라는 추산도 나온다.
파격적인 증원 방침에 학원가에서는 입시설명회를 앞다퉈 실시하고 야간반 증원을 고민하는 등 '의대 특수'가 생길 분위기다.

종로학원은 당장 이날 오후 7시에 의대 증원과 관련한 입시 설명회를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개최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보통 이맘때 설명회를 하면 몇백명 정도 오면 많이 오는 건데 이날 오전 기준으로 벌써 3000명 넘게 신청했다"면서 "이례적인 인기"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를 고려해 종로학원은 기존에 최상위권 학생들이 준비하던 재수 종합반인 '서울대반' 대신 '의대특별반'을 신설한다. 이투스 학원도 전년보다 10% 정도 의대반을 추가로 늘렸다.

이투스 학원의 강남 지역 의대관 원장은 "어제 발표 이후 끊임없이 문의 전화가 오고 있다. 정원을 더 늘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늘어난 의대 정원 2000명은 서울대 자연계열 입학생 수(1844명)를 넘어선다.

메가스터디 또한 13일 오후 7시 30분에 서초메가스터디학원 의약학전문관에서 '의대 증원에 따른 입시 판도 분석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메가스터디는 "이번 설명회는 의대 정원 2천명 증원 발표에 따라 특별 기획됐다"며 "상위권의 정시 합격선이 하락하는 등 여러 변화가 예측되며 수험생들의 입시 전략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반수를 위해서는 서울에 있는 학원에 다니는 것이 유리한데, 이를 위해 지방권 약대 등 인기학과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 상위권 대학에 중복으로 합격했을 때 서울에 남으려는 학생이 많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