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과천도 서울?…세력 확대하는 오세훈 표 `기후동행카드 동맹`

김화균 기자   hwakyun@
입력 2024-02-07 14:23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권인 기후동행카드 사업에 과천시도 참여한다. 인천시, 김포시, 군포시에 이어 네 번째다. 서울시는 수도권 다른 지자체와도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오세훈 표 '기후카드 동맹'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과 신계용 과천시장은 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과천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맺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과 경기 남부 길목에 있는 과천시의 참여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수도권 주민의 교통 편익이 크게 증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과천시의 평균 대중교통 이용객은 하루 약 2만명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이 서울-과천을 오가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과천을 오가는 '서울 시내·마을버스' 6개 노선은 이미 지난달 27일 출범한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에 포함돼있다.

이번 협약으로 과천 지역 지하철 4호선 5개역(선바위·경마공원·대공원·과천·정부과천청사)을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에 포함하기로 했다.


양 도시는 5개 역사를 운영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적극적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31일 군포시와의 협약을 통해 기후동행카드 서비스 범위에 군포 지역 지하철 1·4호선 7개역을 포함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더해 4호선 과천 구간도 포함되면서 향후 다른 경기도 지자체와의 논의 역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기후동행카드는 또 지난달 23일 판매 시작 후 현재까지 33만장이 넘게 팔리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월 6만5000원인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하면 서울 지하철과 심야버스(올빼미버스)를 포함한 서울시 면허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 탈 수 있다.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과천도 서울?…세력 확대하는 오세훈 표 `기후동행카드 동맹`
기후동행카드 사용하는 시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