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얼굴엔 비닐, 등산로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여성…"타살 가능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2-08 08:17
얼굴엔 비닐, 등산로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여성…"타살 가능성"
경찰 폴리스 라인 [연합뉴스]

경기 부천의 야산 등산로 인근에서 50대 여성이 얼굴에 비닐이 씌워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나섰다.


8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께 부천시 원미구 도당동 야산 등산로 인근에서 "여자가 쓰러져 있다"는 등산객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 여성은 산 입구로부터 5분가량 걸리는 등산로 인근에서 얼굴에 비닐이 씌워진 채로 숨져 있는 상태였다. 시신에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으며 부패 흔적도 없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을 50대 여성 A씨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실종 신고는 되지 않은 상태였으며 사망한 지 오래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극단적 선택보다는 타살 혐의점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