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귀경전쟁 시작 `부산→서울 6시간40분`…오후 4시 정체 절정

김대성 기자   kdsung@
입력 2024-02-11 09:40
귀경전쟁이 시작됐다. 부산서 서울까지 7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11일 오후 4시쯤이 정체의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개에 빙판길을 감안해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


설 연휴 사흘째인 11일 아침부터 귀경 차량 행렬이 이어지며 서울로 향하는 전국 주요 도로에서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 요금소를 출발해 서울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40분, 울산 6시간 10분, 목포 5시간 30분, 광주 5시간 30분, 대구 5시간 40분, 대전 2시간 20분, 강릉 2시간 50분이다.

반대로 서울에서 각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5시간 10분, 울산 4시간 40분, 목포 3시간 50분, 광주 4시간 30분, 대구 4시간 10분, 강릉 3시간, 대전 1시간 40분으로 예측됐다.

오전 9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천분기점 부근부터 차량이 증가해 소통이 답답하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당진 부근∼서해대교 8㎞ 구간도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막바지 귀성객과 귀경객들로 양방향 차량 흐름이 모두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귀성 방향 혼잡은 오전 10∼11시에 정체가 시작해 오후 4∼5시께 정점에 이른 뒤 오후 7∼8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귀경 방향은 오전 8∼9시부터 시작된 정체가 오후 4∼5시에 최대치에 이르고 12일 오전 2∼3시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515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씩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날씨도 눈여겨봐야 한다. 오전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많겠다.

전남서해안에는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한다.

안개가 끼는 지역 도로에는 살얼음이 낄 수 있겠으며 눈이 내린 지역은 도로가 얼어 미끄러울 수 있으니 더욱 주의해야한다.

아침부터 낮 사이에 제주도에는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겠으며 산지에는 눈송이가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서는 오후부터 저녁 사이 눈 소식이 예보됐다. 경기 북부·남동부와 충북에도 0.1㎜ 미만의 빗방울이나 0.1㎝ 미만의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귀경전쟁 시작 `부산→서울 6시간40분`…오후 4시 정체 절정
설날인 10일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 인근 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