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인기 1위 라면은 신라면, 과자는 새우깡인데 맥주는?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4-02-11 08:55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과자는 '새우깡'이었다. 맥주는 '카스'였고 라면은 '신라면'이었다.


1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스낵과자 중 판매액 1위는 농심 새우깡으로 1359억원이었다. 다음으로 포카칩(오리온·1164억원), 프링글스(농심켈로그·985억원), 꼬깔콘(롯데웰푸드·879억원), 오징어땅콩(666억원) 등 순이었다.
비스킷은 홈런볼(해태제과·865억원)이 가장 많이 팔렸고 에이스(해태제과·589억원), 오레오(동서식품·434억원), 마가렛트(롯데웰푸드·419억원), 예감(오리온·398억원) 순이다.

초콜릿은 롯데웰푸드 빼빼로가 1185억원으로 가장 많이 팔렸고 빵 중에서는 SPC삼립 포켓몬빵 매출이 1108억원으로 삼립호빵(538억원)의 두배에 달했다.

또 아이스크림은 롯데웰푸드 월드콘이 710억원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다음으로 떡붕어싸만코(빙그레·646억원), 메로나(빙그레·612억원), 투게더(빙그레·528억원), 빵빠레(롯데웰푸드·438억원) 등 순이었다.

우유는 서울우유(7866억원), 발효유는 빙그레 요플레(1839억원)가 1위다.



맥주는 오비맥주의 카스 매출이 1조5172억원으로 압도적이다. 이어 테라(하이트진로·4697억원), 필라이트(하이트진로·2399억원), 아사히(롯데아사히주류·1977억원), 켈리(1760억원), 클라우드(롯데주류·1674억원) 등 순이었다.
소주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1조1000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고 처음처럼(롯데주류·4000억원), 진로(하이트진로·2651억원), 좋은데이(무학·1640억원), 맛있는참(금복주·773억원)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농심 신라면의 소매점 매출은 3836억원으로 라면(봉지·용기) 중 1위였다. 뒤를 이어 짜파게티(농심·2131억원), 진라면(오뚜기·2092억원), 불닭볶음면(삼양식품·1472억원), 육개장(농심·1259억원), 안성탕면(농심·1183억원), 너구리(농심·1070억원), 왕뚜껑(팔도·725억원), 삼양라면(삼양식품·713억원), 팔도비빔면(팔도·706억원) 등이었다.

이는 시장조사업체 마켓링크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상품 분류는 aT 기준에 따라 재정리된 것이어서 원천 데이터를 제공한 기업들의 데이터와 다소 다를 수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인기 1위 라면은 신라면, 과자는 새우깡인데 맥주는?
지난 31일 명동 라이프워크 도깨비마트 명동점 지하1층 식료품 판매공간에 20㎡ 규모로 문을 여는 농심 브랜드존. 매장에서는 농심의 주요 제품을 볼 수 있고 즉석조리기,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라면을 조리해 먹을 수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