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폭풍 트윗` 한 이재명 지지자들에 "카톡 하나가 세상을 바꾼다"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2-11 07:3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밤 12시를 전후해서 당내 단합을 강조하며 지지자들이 설 연휴에 적극적으로 지지분위기 조성에 나서줄것을 당부하는 글을 인터넷에 잇달아 올렸다.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장으로 선거 판세가 요동치자 지지자들에게 적극 나서줄 것을 독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 글을 올린 건 이날 밤 11시 57분이었다. '단결만이 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었다.
이 대표는 글에서 "설을 앞둔 밤이 깊어가는 만큼 저와 우리 진영에 주어진 소명의 무게를 되새긴다"며 "소명을 다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고 했다. 특히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로부터 9분 뒤인 10일 오전 0시 6분 "새해 복 많이 만들어요"라며 다른 글을 올렸다. 그는 "힘드십니까? 행동하면 바뀝니다"라며 "약하십니까? 바다도 물방울이 모인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RT 한번, 댓글 한 개, 카톡 한 번이 세상을 바꾼다"고 했다. RT는 온라인에서 다른 사람이 쓴 글을 공유한다는 의미다.

이 대표의 글은 그 뒤에도 계속됐다. 이 대표는 "어떤 역사적 대사건도 결국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됐다"고 했고 이어 "이번 총선이 대한민국의 운명과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흥망과 성쇄, 퇴행과 진보의 갈림길에서 무관심과 방관은 죄악"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10일 오전 0시 39분에는 당 영입 인재 2호 이재성 전 엔씨소프트 전무를 두고 "부산에 출마하는 이재성 후보, 업어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 전 전무는 부산 사하을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 대표는 설날 아침 페이스북에 또 글을 올렸다. "올해 설 명절은 유독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어린 시절 부모님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생사의 문턱을 잠시 헤매었기 때문일까. 가족들과 함께 보낼 수 있는 명절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절감한다"며 "살아야겠다는 의지가 샘솟았던 건 고백하자면 순전히 우리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 고맙다는 말을 미처 다 하지 못했다는 아찔함 때문이었다"고 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폭풍 트윗` 한 이재명 지지자들에 "카톡 하나가 세상을 바꾼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한 후 귀성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