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與 박정하 `연탄 정치쇼` 민형배 직격 "`위장 탈당쇼` 눈엔 그리 보이나"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2-11 13:38
국민의힘은 11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설 연휴 직전 연탄 봉사를 '정치 쇼'라고 비난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선동을 위해 없는 사실까지 만들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민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한 위원장의 연탄 봉사 사진을 게재한 뒤 "한 위원장은 옷은 멀쩡한데 대체 왜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나"라며 "연탄 화장? 연탄 나르기 마저 정치적 쇼를 위한 장식으로 이용한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답답할 노릇이다. 당시 봉사활동 현장 영상을 조금이라도 찾아봤더라면 거짓 가득한 일방적 비난을 버젓이 SNS에 올리진 못했을 것"이라며 "이제라도 진실을 알았다면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민 의원이 과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안건조정위원회 처리를 위해 민주당을 탈당했다가 이후 복당한 사실도 상기시키며 "'위장 탈당쇼'를 했던 사람 눈에는 누가 무엇을 하든 '쇼'하는 것으로만 보이나"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언론 인터뷰 중 한 위원장을 향해 욕설한 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사과하지 않은 데 대해서도 "뼛속 깊이 새겨진 권위적이고 오만한 특권의식"이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 8일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불리는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청년 당원 50여명이 함께 연탄나눔 봉사를 했다. 토시, 목장갑 등 작업복으로 갈아입은 한 위원장은 한 시간가량 마을 곳곳을 오가며 연탄 2000장을 배달했다.



한 위원장은 얼굴에 연탄이 묻은 채 봉사자들을 독려하며 직접 손수레와 지게로 연탄을 실어 날랐다.
약 20분 동안 수레를 끌고 가파른 비탈길을 오르내리며 연탄을 옮기다가, 이후에는 언덕 위 집마다 지게와 손으로 연탄 배달을 이어갔다. 한 가정집에서 내온 삶은 고구마와 우유를 먹으며 주민들과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봉사단체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연탄 7만1000장 기증서를 전달했다.

국민의힘은 그동안 각계 주요 인사들에게 당비 6000만∼7000만원을 활용해 당 대표 명의로 설 선물을 전했으나 이 비용을 전액 연탄 기부로 돌렸다. 한 위원장은 기증서 전달 후 "저희가 잘 챙기지 못해 죄송하다. 마음을 모아서 잘 챙기겠다"며 앞으로 매년 연탄 7만장 기부를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與 박정하 `연탄 정치쇼` 민형배 직격 "`위장 탈당쇼` 눈엔 그리 보이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