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건 더러운 투표"…인니 부정선거 고발다큐, 조회수 폭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2-12 17:30

하룻만에 450만회 조회수 넘어


"이건 더러운 투표"…인니 부정선거 고발다큐, 조회수 폭발
인도네시아 대통령 선거의 부정을 고발한 다큐멘터리 '더티 보트'(Dirty Vote·더러운 선거)의 한 장면. [더티 보트 유튜브 화면 캡처]

눈 앞에 다가온 인도네시아 대통령 선거를 두고 부정선거를 고발하는 다큐멘터리가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다큐는 공개된 지 24시간도 안됐지만 조회수 450만회를 넘어섰다.


지난 11일(현지시간) 2시간 분량의 다큐멘터리 '더티 보트'(Dirty Vote·더러운 선거)가 유튜브에 공개됐다.
이 다큐멘터리는 인도네시아의 탐사 저널리스트이자 영화 제작자인 단디 드위 락소노가 제작과 감독을 맡은 것으로 여러 법률가가 등장해 조코위 대통령과 그가 지지하는 대통령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 조코위 대통령의 장남이자 부통령 후보인 기브란 라카부밍 라카의 부정 선거를 고발하는 내용이다.

다큐멘터리는 기브란이 부통령 후보가 되는 데 조코위 대통령의 영향력이 미쳤다고 주장한다. 실제 인도네시아 선거법에서는 40세 이상만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에 출마할 수 있지만, 지난해 헌법재판소는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선출된 사람은 연령 제한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헌법 소원 청구를 인용해 30대인 수라카르타 시장 기브란의 출마 길을 열어줬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조코위 대통령의 매제이자 기브란의 고모부인 헌재 소장이 사건을 기피하지 않고 배석했고, 이해충돌 방지 위반으로 소장 자리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그런데도 기브란은 결국 지지율 1위인 프라보워의 러닝메이트가 됐고 이후 조코위 대통령은 노골적으로 프라보워를 지지하는 듯한 모습과 함께 선심성 복지 정책을 늘리고 있다.

또 현직 국방 장관이기도 한 프라보워는 국방부를 자신의 선거 운동에 동원하고, 유세 과정에서도 각종 선거법을 위반하는 등 부정을 저지르고 있다고 다큐멘터리는 주장했다.


이에 프라보워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 다큐멘터리의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라며 "매우 가정적이고 비사실적인 증오의 서사"라고 비난했다.

이런 가운데 AFP 통신은 '인도네시아 선거에 드리운 금권 선거의 먹구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번 대선과 총선, 지역 의회 선거를 앞두고 '돈 봉투'와 공짜 선물이 횡횡하고 있다며 금품이 불법이라는 선거관리위원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악습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14일 대선과 총선, 지방의회 선거를 하루에 치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이건 더러운 투표"…인니 부정선거 고발다큐, 조회수 폭발
인도네시아 대선을 앞두고 12일 발리 덴파사르의 한 물류센터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선거에 필요한 물품을 운반하고 있다. [덴파사르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