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보내겠다" 약속했지만…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수달, 일본 못 간다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2-13 15:36

서울대공원, 일본측과 레서판다·수달 상호기증 합의
문화재위원회, 최근 수출 허가 '부결'
"승인 시 천연기념물 첫 '수출' 사례…상세 관리계획 필요"


"보내겠다" 약속했지만…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수달, 일본 못 간다
천연기념물 '수달'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인 수달을 일본의 한 동물원에 기증하려던 서울대공원의 계획이 관계당국에 의해 부결됐다.


13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산하 천연기념물 분과는 최근 회의를 열어 서울대공원 동물원(서울동물원) 측이 수달 한 쌍을 일본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며 낸 신청 안건을 부결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에 있는 수달 한 쌍은 올해 6월 일본으로 나갈 예정이었다. 수출 대상은 2018년 7월 태어난 수컷과 2023년 6월 태어난 암컷 한 쌍이다.

서울대공원 측은 "수달은 국내·외적으로 보전 노력이 요구되는 동물"이라며 "일본 내 수달 혈통 갱신에 기여하고 한국 수달의 보전 노력을 알리고자 한다"고 수출 추진 이유를 밝혔다.

서울대공원은 일본 측과 오랜 기간 협의하며 수달 기증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동물원수족관협회(KAZA)와 일본동물원수족관협회(JAZA)가 2016년 레서판다의 서식지 외 보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이후 서울대공원은 타마동물원과 동물 상호 기증을 논의해왔다.

이에 따라 양측은 수달과 레서판다를 서로 기증하기로 합의했고, 작년 11월 말 레서판다 암·수 한 쌍이 국내로 들어왔다.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국보, 보물, 천연기념물 등은 수출하거나 국외로 반출할 수 없다.

다만, '특정한 시설에서 연구 또는 관람 목적으로 증식된 천연기념물'의 경우,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 수출할 수 있다. 동물원에서 번식한 수달은 이 경우에 해당한다.

그러나 회의에 참석한 문화재위원 13명 가운데 7명이 수출을 허가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나머지 위원 4명은 조건을 달아 수출을 허가하자는 의견을 냈지만 절반에 못 미쳤다. 2명은 보류 의견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결정으로 한·일 두 동물원의 상호 기증 사업에도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공원은 천연기념물 수출 허가 신청을 시작으로 국제 멸종위기종 수출 허가 신청, 동물 이동 일자 협의 등을 순차적으로 할 예정이었으나 수출 허가 문턱을 넘지 못한 것이다.

이번 안건을 조사한 한 문화재위원은 수출 허가에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문화재위원회에 따르면 그는 "이번 건이 승인될 경우, 한국 최초의 천연기념물 수출 사례가 되므로 수출국과 수입국 모두 상세한 사전·사후 관리 계획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공원 측에선 수출 대상 개체의 혈액 등 유전자 시료를 미리 확보해 장기 냉동 보관해야 하고 일본 측에서도 수달의 활용 계획, 관리 방안 등의 자료를 제시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수달은 족제비과에 속하는 동물로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에 널리 분포한다.

몸길이는 65∼110㎝, 꼬리 길이 30∼50㎝, 체중 5∼14㎏ 정도이다. 머리는 납작하고 둥근 형태를 띤다. 주로 하천이나 호숫가에 살며 야행성 동물이라 시각, 청각, 후각이 발달했다.

일본에서는 이미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희귀종으로 여겨진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보내겠다" 약속했지만…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수달, 일본 못 간다
천연기념물 '수달'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