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홍준표 "클린스만 해임하라…국민적 에너지 손실 너무 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2-13 14:51
홍준표 "클린스만 해임하라…국민적 에너지 손실 너무 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축구 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리스만 감독 경질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을 인질로 삼지 말고 위약금을 주고서라도 축구협회장 개인이 책임지고 해임처리하라"고 13일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능한 감독을 계속 울며 겨자 먹기로 위약금 때문에 그대로 둔다면 축구할 때마다 생기는 국민적 공분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며 "그 국민적 에너지 손실은 위약금을 훨씬 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향해 "클린스만의 행태는 국격과 나라의 자존심 문제"라면서 "축구협회장과 개인의 친분으로 그런 무능한 감독을 선임했다면 그 축구협회장은 대한민국 축구협회장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압박했다.

홍 시장은 이어 "보도를 보니 개인적 안면으로 선임한 듯하니 국민들을 인질로 삼지 말고 축구협회장 개인이 책임지고 해임처리하라"며 "(클린스만을) 해임하면 외국 감독이 더 이상 안올 것이라는 우려도 우리 스스로를 비하하는 축구 후진국의 전형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현재 축구계에선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하고 귀국한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떠난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비판 여론과 경질론이 거세지고 있다.

홍 시장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한 지난 7일 이후 이번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클린스만에 대한 해임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