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큐텐, 美 이커머스 `위시` 품고 글로벌로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2-13 09:04

쇼핑플랫폼 2300억에 인수
韓 생산업자 판로확대 기대


큐텐, 美 이커머스 `위시` 품고 글로벌로
큐텐 CI. 큐텐 제공

큐텐이 이커머스 플랫폼 '위시'를 1억7300만달러(약 2300억원)에 인수하며 아시아를 넘어 북미·유럽까지 시장 영역을 넓힌다.


큐텐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상장사 콘텍스트로직이 운영하는 글로벌 쇼핑 플랫폼 '위시'(Wish)를 인수하는 포괄적 사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위시는 201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설립된 쇼핑 플랫폼으로 현재 전 세계 200여개국 소비자들에게 33개 언어로 서비스 중이다.
전체 거래의 80%가 유럽과 미국에서 발생하며 유럽과 북미에서 이뤄지며 남미와 아프리카까지 광범위한 글로벌 공급망을 운영 중이다.

위시는 리빙·패션·뷰티·전자제품 등 8000만종 이상의 상품을 판매·배송하고 있으며 매달 1000만명 이상의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큐텐 측은 전했다. 위시는 모든 카테고리 상품을 현지 소비자에 맞춰 제안하는 '발견형 쇼핑 플랫폼'으로 현지 통화 변환과 결제, 상품 판매와 구매, 배송에 이르는 통합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해왔다.

또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포함한 44개국에 통합 물류 솔루션 바탕의 4자물류(4PL)를, 16개국에는 3자물류(3PL)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위시는 유럽·미주 지역 2만여개 소매업체와 손잡고 상품 픽업이 가능한 '위시로컬'(Wish local) 파트너 스토어 운영을 넓혀가는 등 배송 효율화도 추진해왔다.

큐텐은 이번 '위시' 인수로 아시아 지역을 넘어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동시에 세계 전역의 주문량과 북미와 유럽에서 활성화된 소비자를 단번에 늘릴 발판을 확보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구영배 큐텐 사장은 "이번 인수로 글로벌 디지털커머스 플랫폼이라는 목표 달성에 한층 더 다가설 것"이라며 "한국 제품의 해외 진출을 더욱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국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큐텐은 그룹의 궁극적 목표인 전 세계 판매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해 글로벌 이커머스 생태계 확장을 주도하겠다"고 덧붙였다.


구 사장은 국내 최초의 오픈마켓 G마켓(지마켓) 창업자다. 그는 2009년 G마켓을 이베이에 매각할 때 '한국에서 10년간 겸업 금지'를 약속해 2010년 싱가포르와 일본에 큐텐을 설립하고 동남아와 중국, 인도 등에 현지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후 약속 기간이 끝나자 큐텐을 통해 국내 업체인 티몬과 인터파크, 위메프를 잇달아 인수했다. 큐텐은 이번 인수로 물류 자회사 '큐익스프레스'의 글로벌 경쟁력에 힘을 더하는 한편 티몬·위메프·인터파크와 거래하는 모든 한국 판매자에게 전 세계 통합 판로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한다.

큐텐은 소상공인 등 한국 생산업자들이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중국산 초저가 상품의 전방위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해외 각지로 진출할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큐텐은 싱가포르 시장에서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이유가 고품질의 한국 상품이 중국 상품을 대체해 구매력 높은 소비자를 붙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큐텐 관계자는 "국가 간 경계 없는 상거래는 그동안 아마존, 이베이, 알리바바 같은 미국과 중국의 거대 자본이 주도해왔다"며 "큐텐의 위시 인수는 한국계 기업이 글로벌 마켓 플레이스로 발돋움한 첫 사례"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