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신선식품 온라인 구매거래액 40조 돌파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2-13 11:10
신선식품 온라인 구매 거래액이 지난해 처음으로 40조원을 돌파한 가운데 전통 유통업체들이 온라인 식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쇼핑을 통한 식품 거래액은 40조681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사상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코로나19 이전만 하더라도 소비자들은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식품 구매를 직접 눈으로 보고 샀지만, 팬데믹 3년을 거치면서 이런 소비패턴도 변화가 생긴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 17조원이던 온라인 식품 거래액은 팬데믹 기간 매년 약 5조원씩 성장했다. 2020년 25조3000억원에서 2021년에는 31조2000억원으로 30조원을 돌파했고, 2022년에는 36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커피, 음료, 식용유와 같은 공산품과 김치, 장류 등을 포함한 음·식료품 거래액은 2019년 13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29조8000억원까지 증가했다.

또 육류, 어류, 채소, 과일 등 신선 농·축·수산물 거래액은 같은기간 3조7000억원에서 10조8000억원으로 늘었다. 전통 유통업체들 역시 이제는 온라인 식품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추세다.

먼저 롯데쇼핑은 영국 리테일 테크 기업 '오카도'와 손잡고 부산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짓고 있다. 롯데그룹은 또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최첨단 물류센터를 전국에 6개 건립하기로 했다.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도 개선해 2032년까지 온라인 식료품 매출을 5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신세계그룹 전자상거래 계열사인 SSG닷컴(쓱닷컴)으로 온라인 창구를 단일화하고 통합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쓱닷컴은 온라인 전용 자동화 물류센터 3곳과 100여개 이마트 PP센터(피킹&패킹센터)를 통해 전국의 85%에 달하는 지역에 시간대를 지정할 수 있는 쓱배송 서비스를 제공중이다.또 지난해 12월부터는 우수 협력사의 신선식품을 모은 '신선직송관'을 열고 당일 잡은 활어, 새벽시장에서 경매받은 과일 등 초신선 상품도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그룹의 또다른 온라인 채널인 G마켓(지마켓)도 2022년 8월부터 쓱닷컴의 쓱배송과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는 장보기 서비스 전용관 '스마일프레시'를 운영하고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신선식품 온라인 구매거래액 40조 돌파
부산 고객풀필먼트센터(CFC) 조감도. 롯데쇼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