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EU, 아시아나·대한항공 합병 `조건부 승인` 예상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2-13 14:31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EC)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에 대한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심사 결과 역시 승인을 받게 되면 양 사의 합병 심사는 미국만 남게 된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EC는 두 항공사의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 오는 14일 전까지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EC가 양 사의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 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앞서 EC가 대한항공에게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 매각과 유럽 4개 도시 노선의 운수권 및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 일부 이전 등을 골자로 한 시정조치안을 요구했으며, 대한항공 역시 이에 대한 시정조치안을 제출했기 때문이다.

EU의 문턱까지 넘으면 대한항공은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가운데 미국의 승인만 남겨두게 된다. 앞서 일본 경쟁당국 역시 지난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한 바 있다.

미국 경쟁당국의 승인 역시 녹록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미국 법무부가 경쟁 제한을 이유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막기 위한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는 현지 매체 폴리티코의 보도가 나온 바 있기 때문이다.



또 아시아나항공과 공동운항해 온 미국의 유나이티드항공은 노선의 경쟁력 악화를 우려해 결합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항공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미국의 승인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을 자회사로 편입한 뒤 연내 화물사업을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EU, 아시아나·대한항공 합병 `조건부 승인` 예상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