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화, 사우디 국가방위부와 방위산업 맞손

박한나 기자   park27@
입력 2024-02-13 15:50
한화가 안보 수요가 급증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중동의 지정학적위기에 대응하면서 현지 방위산업도 육성하기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13일 한화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시스템은 지난 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World Defense Show 2024(WDS·사우디 방산 전시회)' 기간 중 사우디 국가방위부와 방산 협력을 위한 3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한화를 대표해 김영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원, 압둘라 빈 반다르 알 사우드 사우디 국가방위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 국가방위부는 영토와 국경 보호, 치안 관리, 왕실, 이슬람 성지 보호를 위해 설립된 조직으로 국방부와 다른 별개 정부 부처다.



한화는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장갑차 등 지상무기체계부터 로봇과 위성을 활용한 감시정찰체계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국가방위부의 중장기 획득 계획에 참여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군수품의 50%를 현지 생산하겠다는 목표로 방위산업을 육성하는 사우디아라비아 협력도 확대한다.
한화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안보는 물론 방위산업 육성을 통한 산업화에도 기여해 중장기적으로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굳건하게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한화, 사우디 국가방위부와 방위산업 맞손
한화 본사 전경. 한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