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人사이더] "국민 원하는건 의미 없는 경쟁 끝내는 것"··· 윤석열·이재명 저격한 이준석

이상훈 기자   am8523am@
입력 2024-02-13 11:47
[人사이더] "국민 원하는건 의미 없는 경쟁 끝내는 것"··· 윤석열·이재명 저격한 이준석
이준석(왼쪽 두번째)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장 선명한 야당으로 우뚝 서서 대안 세력이 되겠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제3지대 통합 이후 처음으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이 공동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가장 적극적인 개혁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의미 없는 경쟁의 종말"이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여권을 향해 "알량한 사정 권력으로 자신의 권력을 다지는 것에만 몰두해 온 대통령에게 가장 강한 견제 세력이 될 것"이라며 "20·30대는 학교에서 제대로 된 운동권을 볼 기회가 없었는데 운동권 청산을 외치는 구호 속에 매몰된 여당에 어떤 사회개혁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진심으로 대통령의 변화를 촉구한다"며 "박정훈 해병대 대령과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게 더 넓어진 마음을 보였으면 한다"라 말했습니다. 이 공동대표는 "사법 리스크를 회피하는 것에 몰입해 제1야당의 엄중한 책임을 방기한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상대할 수 없다", "평범한 시민들에게 검찰과의 일전을 강요하는 제1야당과 달리 논쟁적이지만 꼭 필요한 문제들을 개혁신당이 다루겠다고" 지적했습니다.





"제1야당 책임 방기한 이재명 대표, 윤 정부 상대 못해"
이낙연 "총선 목표 의석 30석·공관위원장은 외부인사 목표




제3지대 통합과 관련해선 "소통절차의 미흡으로 통합 과정에서 소외감을 느낀 당원과 지지자에게 죄송하다는 사과와 더 잘하겠다는 다짐을 드린다"라고 강조하며 "개혁신당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공유하고 새로운 미래, 원칙과 상식, 새로운 선택에서 새롭게 합류한 구성원들의 문제의식과 해법을 잘 엮어내겠다며 당의 가치와 지향은 당명에서 잘 드러난다"고 말했습니다.



회의 전 이 공동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절차적으로 흡수 합당의 절차를 따르고 있다"며 "개혁신당에 합류하기로 마음 먹은 정치인들은 개혁신당 당원 및 지지자들의 표를 얻기 위해 무엇이 바뀌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이낙연 공동대표가 말한 "개혁신당 총선 목표 의석은 30석"에 관해선 "다다익선이라 그것보다 목표가 크다. 공천관리위원장은 외부 인사가 하기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