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금리인하 늦어지나…美 소비자물가 상승률, 예상치 상회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4-02-13 22:40
1월 미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3%대 초반 수준을 기록했다. 작년 12월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둔화했지만, 2%대로 떨어졌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높은 수치다.


이는 주거비 부담이 물가상승률 둔화세에 발목을 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미 노동부는 1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한 달 전인 작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3.4%) 대비 둔화했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2.9%)와 비교하면 0.2%포인트(p) 높은 숫자다.

미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22년 6월 9.1%를 고점으로 기록한 뒤 둔화 추세를 나타내다가 작년 6월부터 3%대 초중반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전월 대비로는 0.3% 상승해 작년 12월 상승률(0.2%) 대비 반등했고, 전문가 예상치(0.2%) 역시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동월 대비 3.9% 올라 작년 12월 상승률과 같았지만, 전문가 예상치(3.7%)를 웃돌았다. 마찬기지로 전월 대비로는 0.4% 올라 역시 전문가 예상치(0.3%)를 웃돌았다.

근원 CPI는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기 때문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지을 때 상대적으로 더 주시하는 지표다.


노동부는 주거비가 전월 대비 0.6% 올라 상승세가 지속되며 1월 CPI 상승분의 3분의 2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주거비는 CPI 가중치의 35%를 차지해 CPI 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

최근 미국 내 임대료 상승률이 둔화하고 있지만, CPI 산정 특성상 최근 임대료 하락분이 반영되는 데 시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 같은 추이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결정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지난 4일 인터뷰에서 "경제가 튼튼한 만큼 언제 기준금리를 인하할지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할 수 있다고 본다"며 "신중히 해야 할 것은 시간을 좀 갖고 인플레이션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연준 목표인) 2%로 내려가고 있음을 데이터로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속보] 금리인하 늦어지나…美 소비자물가 상승률, 예상치 상회
미국의 한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고르는 고객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