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앞으로 경기도 인증 `G마크` 받기 어려워진다

김춘성 기자   kcs8@
입력 2024-02-13 15:37

도, 관련 법규 개선 G마크 인증 제도 강화
인증시 반드시 현물 제출…위법·사회적 물의시 인증 효력 정지


앞으로 경기도 인증 `G마크` 받기 어려워진다
G마크 인증 현장 검증. 사진 경기도

앞으로 경기도가 인증하는 농수산물에 부여하는 'G마크'를 받기 어려워지고 이를 유지하는 조건 역시 한층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소비자들이 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G마크 농수산물 인증과 사후관리 강화에 나선다.
경기도는 최근 인증 농산물 완제품 확인과 청문 신설, 인증 효력 정지 등의 내용이 담긴 '경기도 우수식품 인증관리 조례 및 시행규칙' 등 관련 법규 재정비를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G마크는 경기도에서 생산한 농산물·축산물·수산물·임산물이나 이를 원료로 한 제조, 가공, 전통식품 가운데 안전하게 생산한 우수 식품을 경기도지사가 인증하는 것을 말한다.

우선 앞으로 우수식품을 신청하려는 품목은 생산 및 판매실적이 있어야 하고 생산물(완제품)을 확인할 수 있는 시기에 신청해야 한다.

기존에는 실적만으로도 인증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실제 물건을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직접 확인하는 절차가 추가되는 것이다.



잘못된 판단으로 어렵게 얻은 G마크 인증이 취소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해 경기도우수식품인증 취소 시에는 청문을 실시해야 한다. 소명 기회를 한 번 더 줌으로써 더 정확하고 신중한 취소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인증 효력 정지의 경우는 G마크 경영체가 위법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킬 수 있는 농수산물에 대해 선제적으로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경기도 우수식품(G마크) 인증 및 연장 신청은 분기별(연 4회)로 실시하는데, 올해부터는 G마크 인증 및 연장을 수확·생산 시기에 맞춰 실시할 예정이다.

분기별 현장 조사는 소비자단체와 동행해 G마크 인증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함께 확보할 계획이다. 올해 1분기 현장 조사는 2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최창수 경기도농수산진흥원장은 "G마크 농수산물 인증 및 사후관리 추진에 있어서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우수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소비자단체와 함께 생산 현장을 꼼꼼히 살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