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젠슨 황, AI반도체 펀딩 올트먼에 "그렇게 돈 많이 안 들어"

이규화 기자   david@
입력 2024-02-13 18:36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젠슨 황, AI반도체 펀딩 올트먼에 "그렇게 돈 많이 안 들어"
젠슨 황(사진)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에 투자해야 하는 비용이 반도체 칩의 성능 개량으로 예상보다는 적게 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황 CEO는 1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한 2024 세계정부정상회의(WGS) 대담 프로그램에 참석해 "(AI를 위해) 컴퓨터를 더 사야 할 것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없다"며 "컴퓨터가 더 빨라지고 있어 필요한 컴퓨터의 양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습니다.


황 CEO의 발언이 주목받은 것은 최근 샘 올트먼 오픈AI CEO가 AI반도체 개발에 천문학적인 규모의 펀딩을 추진한다고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트먼 CEO가 자체 AI용 칩 개발·제조를 위해 5조∼7조 달러(약 6600조∼9300조원) 규모의 펀딩을 추진 중이라고 지난 9일 보도했습니다. 올트먼 CEO의 이런 투자 유치 계획이 사실이라면 현재 AI에 쓰이는 그래픽처리장치(GPU) 칩을 사실상 독점하는 엔비디아의 강력한 경쟁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올트먼은 엔비디아의 GPU가 전력 효율이 떨어지는 데다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 오픈AI의 재정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표준화된 엔비디아의 GPU는 '맞춤형'이 아니어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대체하는 AI용 칩을 직접 개발·제조하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WSJ는 이에 대해 "세상을 바꾸려는 올트먼의 야심 찬 계획"이라고 평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올트먼 CEO가 투자를 논의 중인 주요 상대는 이날 WGS가 열린 UAE의 자금입니다. 올트먼 CEO는 마침 이튿날 이 행사에서 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그의 입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황 CEO는 아울러 AI 비용이 낮아지겠지만 증가가 조만간 멈추는 것은 아니며 전 세계적으로 현재 1조 달러(약 1320조원) 규모인 AI 데이터센터가 5년 뒤엔 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또 각국이 독자적인 인공지능(sovereign AI)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모든 나라는 다른 국가나 민간 기업이 자국의 AI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허용하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AI의 위험에 대한 공포에 대해선 "지나치게 부풀려졌다"고 일축하고 "자동차, 항공과 같은 새로운 기술과 산업 분야에선 이미 성공적으로 규제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규화기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