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태국서 원숭이 `퇴출 작전`…"수백마리 패싸움에 주민 공격"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3-26 15:46

애물단지 전락한 태국 '원숭이 도시'
집단 포획 후 야생동물구역 이송 예정


태국서 원숭이 `퇴출 작전`…"수백마리 패싸움에 주민 공격"
원숭이가 가득한 롭부리시 거리 모습.[EPA 연합뉴스]

원숭이 개체수 급증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태국이 결국 '퇴출 작전'에 나섰다.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감소에 따른 먹이 부족으로 원숭이가 주거지에 출몰, 주민을 공격하는 사례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26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원숭이 도시'로 잘 알려진 중부 롭부리시에서 원숭이를 집단 포획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당국은 도심 여러 곳에 우리를 설치해 원숭이를 포획한다. 포획된 원숭이들은 북부 나콘나욕주 야생동물 구조센터를 거쳐 롭부리주 '원숭이 공원'으로 보내질 예정이다.

수도 방콕에서 동북부로 140㎞가량 떨어진 롭부리의 원숭이는 한때 도시 명물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애물단지로 전락한 모습이다.

과거에는 롭부리시 거리에 흔한 원숭이를 보려는 관광객이 몰렸다. 풍족한 먹이에 원숭이 개체 수도 크게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원숭이가 주거지에 출몰해 주민을 공격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코로나19로 관광객이 끊기면서 먹이가 부족해진 탓이다.
지난 2020년에는 원숭이 수백 마리가 도심에서 '패싸움'을 벌이는 장면도 포착됐다.

천연자연환경부는 원숭이 공격을 받은 주민에게 최대 10만밧(370만원)을 보상할 계획이다.

롭부리 지역에 서식하는 원숭이는 1만마리가 넘는다. 구시가지 주변에만 2천200여마리가 몰려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롭부리 지역 원숭이 문제가 계속 제기되자, 지난 2022년에는 개체 수 조절을 위한 대규모 중성화 수술에 나서기도 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