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6조원대 `돈방석`...`트루스소셜` 공식거래 첫날 16%↑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4-03-27 11:37

트럼프 이니셜 'DJT'로 우회상장…지지자 힘입어 주가 폭등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돈방석에 오르게 됐다. 그가 설립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 소셜'이 우회상장을 통해 공식적으로 뉴욕증시에 데뷔한 26일(현지시간) 주가가 10% 넘게 뛰었기 때문이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트루스 소셜의 모회사인 '트럼프 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의 주가는 전날보다 16.1% 상승한 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TMTG가 우회상장 절차를 마무리하고 나스닥시장에 공식적으로 거래되기 시작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종목 코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니셜을 딴 'DJT'로 바꿨다. TMTG 주가는 이날 개장과 동시에 급등 출발하면서 변동성 확대로 개장 초반 거래가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오전 9시 40분께 거래 재개 직후 전장 대비 59% 폭등한 79.38달러로까지 고점을 높이기도 했으나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 폭을 반납했다.

TMTG의 기업가치는 이날 뉴욕증시 공식 데뷔 전부터 가파르게 치솟아왔다. TMTG를 인수한 기업인수목적회사 디지털 월드 애퀴지션(DWAC)은 합병 이전부터 뉴욕증시에서 거래돼왔기 때문이다. DWAC 주가는 TMTG와의 합병 절차가 진행되면서 올들어서만 232% 급등했다.

기업인수목적회사는 비상장기업의 인수합병을 목적으로 하는 특수회사다. TMTG와 같은 피인수 기업은 까다로운 기업공개 절차를 우회해 증시에 상장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DWAC은 지난 22일 주주총회를 열어 TMTG와의 합병을 승인했고, 이어 TMTG는 25일 합병 관련 법적 절차를 완료했다.



DWAC 주가는 종목명과 종목코드가 바뀌기 하루 전인 25일에도 35% 급등했다.
트루스 소셜의 연이은 적자 운영에도 불구하고 이런 주가 상승이 가능했던 배경에는 TMTG 주주 대다수를 차지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적극적인 매수 공세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TMTG의 주가 상승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50억 달러(약 6조7000억원) 이상으로 평가된다고 뉴욕타임스(NYT)는 분석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트럼프, 6조원대 `돈방석`...`트루스소셜` 공식거래 첫날 16%↑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설립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 소셜'이 뉴욕증시에 데뷔한 26일(현지시간) 주가가 장중 한때 50% 넘게 뛰며 폭등했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6조원대 `돈방석`...`트루스소셜` 공식거래 첫날 16%↑
트루스 소셜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