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끌려갔던 여성 변호사 "구금기간 성폭력·고문당해"…하마스 만행 증언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3-28 05:20

55일간 납치됐다 풀려난 아미트 수사나, 뉴욕타임스와 인터뷰


끌려갔던 여성 변호사 "구금기간 성폭력·고문당해"…하마스 만행 증언
지난 1월 29일 납치 현장인 크파르 아자 키부츠를 방문해 지인의 위로를 받고 있는 아미트 수사나(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끌려갔다 풀려난 이스라엘 여성이 구금 기간 성폭행과 고문 등 각종 폭행에 시달렸다고 공개적으로 증언했다. 이스라엘인 인질이 자신의 성폭력 피해를 언론을 통해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 대원들에게 납치됐다가 11월 30일 풀려난 아미트 수사나(40)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8시간에 걸친 인터뷰를 통해 55일간 여성 인질로서 겪은 성폭력 등에 대해 자세히 증언했다.
26일(현지시간) 공개된 기사에 따르면 지적재산 전문 변호사인 수사나는 가자지구에서 2.4㎞ 떨어진 크파르 아자 키부츠(집단농장)에 있는 자기 집에서 최소 10명의 하마스 대원에게 구타당한 후 납치됐다.

수사나는 하마스 근거지인 가자지구로 끌려간 지 며칠 지나지 않아 하마스 대원이 자신의 몸을 더듬는 등 성추행을 하기 시작했고, 10월 24일께 자신을 무함마드라고 밝힌 대원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무하마드가 몸을 씻고 있던 자신의 이마에 총구를 겨누고 폭행했으며 "성행위를 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수사나는 납치된 후 주택과 사무실, 지하터널 등 약 6개 장소에서 구금됐으며 납치된 지 3주가 지난 후에는 고문을 당했다. 수사나는 감시자들이 수갑을 채우고 총 개머리판으로 자신을 구타했으며 소파 사이에 막대기를 걸어놓고 자신을 닭처럼 매달리게 했다고도 증언했다.

감시자들은 발바닥을 집중적으로 때리면서 숨기고 있는 정보를 내놓으라고 요구했다고 수사나는 말했다.


그는 석방된 직후 의사와 사회복지사에게 자신의 겪은 충격적인 경험을 이야기했지만 가자지구에 아직도 남아있는 인질들의 안전을 위해 공개적인 진술을 조심해왔다. 그는 석방 직전 하마스가 영상을 찍을 때도 석방이 취소되지 않도록 구금 기간에 대우를 잘 받은 척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및 인질석방 협상이 교착되자 인질들이 겪고 있는 곤경을 알리고자 목소리를 내기로 결정했다고 수사나는 말했다.

하마스가 끌고 간 240여명의 인질 가운데 수사나를 포함한 100여명은 지난해 11월 풀려났다. 남은 인질 중 30명가량은 이미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100여명은 여전히 억류된 상태다.

하마스는 인질들은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사실을 부인해왔다. 하지만 유엔은 이달 보고서를 통해 일부 인질이 구금 기간에 성폭력을 당했다는 "분명하고 설득력 있는 정보"가 있었고, 하마스의 기습 공격 당시에도 성폭력이 있었다고 믿을 수 있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