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금값,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과 중국의 수요에 또 사상 최고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4-01 19:17

온스당 2265.73달러 찍으며 사상 최고 기록
중동·우크라 긴장도 안전자산 시세 올려


금값,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과 중국의 수요에 또 사상 최고
[연합뉴스]

미국에서 국제 금 가격이 1일(현지시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가 가까워지고 있다는 기대감과 함께 중국의 지속적인 금 수요가 국제 금 시세를 끌어올렸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국제 금 가격은 지난주 목요일 종가보다 1.6% 오른 온스당 2265.73달러를 찍으며,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미국 2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1월보다 0.1%포인트 낮아진 2.8%로 안정세를 보이자, 연준이 올해 금리를 인하할 것란 기대감이 높아져 금 매수세가 강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되면 금 투자에 따른 기회비용이 줄어들어 금값에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금값은 최근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월 PCE 가격지수가 연준의 기대에 부합했지만 금리를 인하하려면 물가가 목표치인 2%를 향해 지속해서 낮아지고 있다는 확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블룸버그는 미 연준 등 주요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전망과 중동과 우크라이나에서의 군사 긴장 고조도 안전자산인 금 시세를 올리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또 중국의 지속적인 금 매수도 금값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미국 달러 의존도를 낮추고 보유 외환의 다각화를 위해 지난 16개월 동안 금 보유량을 크게 늘렸으며, 중국 경기가 둔화하자 젊은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금 구매가 인기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