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 "증원 필요"에 의사들 "거짓말" 맹비난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4-04-01 17:24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2000명 의대 증원'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고, 의료개혁 완수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의사들은 "거짓말", "한국 의료가 황폐해질 것", "흑역사로 기록될 것" 등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정부의 이전 발표 내용과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다"고 평가했다.


김성근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은 1일 서울 용산 의협회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2만 의사들은 현재 의정 대치 상황이 해결될 수 있는 실마리가 제시될 것으로 생각하고 발표를 지켜봤지만, 이전의 정부 발표와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었다"며 "많은 기대를 했던 만큼 더 많이 실망하게 된 담화문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은) 의대 증원에 대해 의료계와 많은 논의를 했다고 했으나, 그 내용을 살펴보면 의료계의 의견은 전혀 들어주지 않은 시간이었다"며 "해법이 아니라고 말씀드린 '의대 증원 2000명' 부분만 반복적으로 언급되고 있어서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의협 비대위는 '2000명'이라는 의대 증원 숫자에 대한 후퇴 없이는 협상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오늘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담화문에서 보면 숫자에 대한 후퇴는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숫자를 정해놓은 상태로 여러 단체가 모여서 협의 내지는 여러 가지 의논을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임현택 의협 차기 회장 당선인은 "'입장이 없음'이 공식 입장"이라며 "그 이유조차 말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논평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담화문 전문을 올리고 "대통령은 예상했던 대로 물러섬이 없다"며 "그런데 그는 또 거짓 주장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편향된 정보의 제공, 그것이 권력의 횡포"라며 "당신의 말씀대로 의료를 살리기 위해 의사들의 면허를 정지해야 하고 그 때문에 의료가 마비된다면 당신이 말하는 정치가 잘못된 것이다. 온 국민이 알고, 당신만이 그것을 모르고 있을 뿐"이라고 남겼다.



최근 의협 차기 회장 선거에 나왔던 주수호 미래의료포럼 대표는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라면서 "예상했던 대로라 제대로 안들었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상급종합병원 의사도 "전에 나온 얘기랑 똑같다.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차관이 했던 이야기에서 달라진 게 없다"며 "담화를 왜 했는지 모르겠다. 전혀 의사들과 협상하거나 의사들을 설득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의사도 "(대통령 담화문은) 평가할 가치가 없다"며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많이 급하셨구나 싶었다"고 비꼬았다. 그는 "마치 정원의 '숫자'를 가지고 많네, 적네 흥정하는 식으로 몰아가고 싶은 모양인데, (정원은) 문제의 일부"라며 "전공의들은 미래가 보이지 않아 90% 이상 개별적으로 사직한 것으로, 이 친구들은 정원이 줄든 말든 돌아올 길이 없다"고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인 방재승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도 "이번 정부는 현 의료 사태를 해결할 의지도, 능력도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담화문이었다"며 "한국의료의 미래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尹 "증원 필요"에 의사들 "거짓말" 맹비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