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게 1만원? 분해서 잠도 안와"…벚꽃축제 `제육덮밥` 바가지 논란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4-02 11:49
"이게 1만원? 분해서 잠도 안와"…벚꽃축제 `제육덮밥` 바가지 논란
여의도 벚꽃축제장을 찾은 글 작성자가 올린 1만원짜리 제육덮밥.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최근 진해군항제가 '바가지 요금' 논란으로 몸살을 앓은데 이어 서울 여의도 벚꽃축제 역시 1만원에 판매된 제육덮밥을 두고 온라인에서 '바가지 요금'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소셜미디어(SNS)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의도 벚꽃축제 제육덮밥 최고네요'라는 다소 비아냥대는 듯한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봄꽃축제를 다녀왔다는 글 작성자 A씨는 "우롱 당한 기분 때문에 잠이 안 온다"며 영수증과 함께 제육덮밥 사진을 게시판에 올려놨다.

공개된 사진 속의 제육덮밥은 밥 위에 고기 몇 점과 단무지 3조각가 전부인, 부실한 보이는 음식이었다.

A씨는 "이런저런 이벤트도 있어서 오랜만에 즐거웠지만, 배가 고파서 푸드존에 가서 제육덮밥을 시켰다가 아주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제육덮밥을 1만원에 주문했는데 비계밖에 없는 제육 몇 조각에 국물도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화가 난 A씨는 축제 관계자들을 찾아가 민원을 제기했지만, 불친절한 응대만 돌아왔다고 했다.
A씨는 "민원 부스에 얘기를 하고 왔는데 답변하는 모양새가 영 아니었다"면서 "봄꽃축제 푸드존, 그리고 민원부스 측에 우롱당한 기분이 들어 잠이 오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까지 기다려서 답이 없으면 영등포구청에 직접 민원을 넣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해당 글과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편의점 제육 삼각김밥이 더 양이 많겠다", "이게 어떻게 1만원 인가", "어린이용 제육덮밥 아니냐"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앞서 폐막한 경남 진해의 군항제에서도 먹거리 판매대에서 어묵 꼬치 2개를 1만원에 판매,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의 원성을 샀다.

당시 행사 주최 측과 상인들은 축제 기간에 어묵꼬치 6개를 1만 원에 팔기로 합의해놓고, 정작 판매할 때는 "비싼 어묵을 쓴다"는 이유로 이같이 판매하고 있었다는 것이다.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